대구 동물원, 동물 방치 의혹… 주민 "죽이기도" vs 대구시 "학대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휴장 중인 대구의 한 동물원에서 동물들을 방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비구협 인스타그램
휴장 중인 대구의 한 동물원에서 동물들을 방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비구협 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휴장 중인 대구의 한 동물원에서 동물들을 방치, 학대한 정황이 드러났다.

3일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비구협) 등에 따르면 대구에 있는 A동물원은 지난해 11월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어려워져 휴장했다.  

이에 대부분의 동물이 인근 동물원으로 옮겨졌으나 낙타와 원숭이 등 야외에서 생활하는 일부 개체는 기존 시설에 남았다.

비구협은 동물원이 동물들에게 사료를 제대로 주지 않거나 고드름이 생길 정도로 추운 우리에 방치하는 등 관리에 소홀했다고 주장했다.

휴장 중인 대구의 한 동물원에서 동물들을 방치한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은 고드름이 언 우리에 방치된채 당근을 먹고 있는 원숭이의 모습. /사진=제보자 SNS 캡처
휴장 중인 대구의 한 동물원에서 동물들을 방치한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은 고드름이 언 우리에 방치된채 당근을 먹고 있는 원숭이의 모습. /사진=제보자 SNS 캡처

인근 주민이 이를 지켜보다 수개월째 직접 물과 사료를 급여하고 있으며 배설물을 치우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비구협 측은 "동물원이 남은 동물들을 전혀 돌보지 않고 심지어 사육 중이던 동물들의 목을 매달아 잔인하게 죽였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휴장 후 원숭이, 낙타, 라쿤 등이 배설물로 뒤범벅된 사육 공간에서 지옥 같은 나날을 보내야 했다"며 "동물들을 보살피던 주민이 '동물의 권리를 옹호하는 변호사들'을 통해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높은 산 중턱에 위치한 동물원에서 전기와 수도마저 끊기자 제보자 가족들은 수개월 동안 산 아래 물을 떠서 동물들에게 식수를 제공, 사료와 과일 박스를 짊어지고 먹이를 제공하기도 했다"며 "그래서 비구협이 구조를 진행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비구협 측은 동물들의 목을 매달아 잔인하게 죽였다는 제보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비구협 인스타그램
비구협 측은 동물들의 목을 매달아 잔인하게 죽였다는 제보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비구협 인스타그램

대구시는 문제가 된 동물원의 현장 점검 등에서 학대 행위를 확인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동물원으로 등록된 시설은 휴장여부와 관계 없이 관할 시청과 환경청 등에서 관리 소홀 여부를 점검받아야 해서다.

대구시 관계자는 "어제 A동물원을 방문했으며 비구협이 제기한 학대 행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물원 측도 학대 사실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며 "오늘 중 전문가와 함께 다시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고 전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