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차명주식 허위 신고 이호진 전 태광 회장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호진 전 태광 회장이 공정위에 허위자료를 제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이호진 전 태광 회장이 공정위에 허위자료를 제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태광그룹 총수 이호진 전 회장을 허위자료 제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이 전 회장이 2016~2018년 대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태광산업 등 2개 기업 주주현황을 허위 기재한 사실을 적발해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 전 회장은 1996년11월 부친으로부터 태광산업 주식 57만2105주와 대한화섬 주식 33만5525주를 차명주식(친족, 태광 임직원 등에게 명의신탁한 주식)으로 상속받았다.

이 가운데 일부는 1997년 실명 전환했지만 나머지는 차명 주식 상태를 유지했다. 이후 이 전 회장은 2016~2018년 공정위에 대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태광산업 약 15만주, 대한화섬 약 1만주 가량을 친족, 전·현직 임·직원 등 차명주주가 소유하고 있는 것처럼 제출했다.

지정자료 제출 시 공정거래법 제7조의2에 따라 실질 소유 기준으로 지분율 자료를 제출해야 했음에도 이를 위반한 것이다.

공정위는 이 전 회장이 허위자료를 제출했다는 사실을 인식했을 가능성이 현저하다고 판단해 고발을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지정 자료 중 동일인의 소유 주식(지분율) 내용은 해당 기업 집단의 지배구조와 지배력 파악·획정 등을 위한 가장 근원적 자료로서 허위 제출에 따른 파급 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위장 계열사뿐만 아니라 동일인을 포함한 총수 일가의 차명 주식 등 허위 제출 사안 적발 시 엄정하게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