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경매시장에 쏠린 열기… 지난달 수도권 낙찰가율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지옥션에 따르면 1월 수도권 아파트의 감정가 대비 낙찰가율은 107.5%로 집계돼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사진=머니투데이
지지옥션에 따르면 1월 수도권 아파트의 감정가 대비 낙찰가율은 107.5%로 집계돼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사진=머니투데이
지난달 법원 경매에서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집값 상승과 전세난으로 수요자들이 경매시장에 눈을 돌렸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3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1월 수도권 아파트의 감정가 대비 낙찰가율은 107.5%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7년 1월 이후 가장 높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0월(104.4%)부터 4개월 연속 100%를 넘기며 계속 오름세다. 1월 수도권 아파트 총 감정가는 825억9140만원이었으며, 총 낙찰가는 약 888억924만원이었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인 낙찰률 역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50%대에 머물렀던 낙찰률은 12월 67.6%로 높아졌다. 올해 1월에는 74.3%에 달했다. 지난해 9월 6.0명이었던 건당 평균 응찰자 수도 10월 6.2명, 11월 6.8명, 12월 7.1명으로 올랐고, 올 1월에는 9.7명으로 크게 뛰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12월 말부터 법원경매 진행 건수가 크게 줄어들었으나 수요자들의 관심은 더욱 커졌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과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법원경매 진행 건수는 각각 179건, 296건으로 지난해 월 평균치인 533건보다 크게 적었다.

오명원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평균 응찰자 수가 계속 증가하고 낙찰가와 매매가 차이가 거의 나지 않는 것은 경매 시장에 실수요층이 유입되기 때문"이라며 "집값이 큰 폭으로 계속 오르는 데다 매물 품귀 현상도 심해지고 있어 무주택자들의 경매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2.08하락 16.612:20 06/17
  • 코스닥 : 1002.93상승 4.4412:20 06/17
  • 원달러 : 1129.30상승 12.112:2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20 06/17
  • 금 : 72.78상승 0.9912:20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