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혼잡 유의하세요"… 서울 등 수도권 대설주의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상청이 3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기상청이 3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기상청이 3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저녁 퇴근시간대 폭설로 인한 혼잡이 우려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수도권에 대설주의보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이날 경기 북부와 인천은 오후 5시, 서울과 그밖의 경기 내륙에는 저녁 7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날 늦은 밤 찬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중부지방에 1~2시간 눈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의 경우 4일 0시 전후에 적설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보됐다.

수도권 이외에도 경북 북동산지와 강원 중·남부산지, 전북 일부지역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이날 새벽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 5∼15㎝, 서울과 인천 경기 서부 3∼10㎝이다. 눈은 오는 4일 오전 3시 정도까지 이어지겠다.

폭설이 예보된 3일 오후 서울 시내 도로에서 제설용 살포 차량이 결빙 방지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폭설이 예보된 3일 오후 서울 시내 도로에서 제설용 살포 차량이 결빙 방지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예상치 못한 폭설 예보에 지자체는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초 폭설로 퇴근길 교통체증과 피해가 속출했던 서울시는 이날 일찌감치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시는 이날 오후 2시부로 제설 2단계 비상근무체제를 발령, 8000여명의 인력과 1000여대의 장비를 대기시켜놓은 상태다.

교통혼잡에 대비해 강설 즉시 고갯길, 커브길, 교량램프 등 취약장소 221개소에 교통경찰을 배치하고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서울시내 대중교통은 이날 퇴근시간과 4일 출근시간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 운행한다. 연장된 퇴근 집중배차시간은 오후 6시~저녁 8시30분, 출근 집중배차시간은 오전 7시~9시30분이다.

경기도도 기상예보에 따라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근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도는 수원시 호매실 지하차도 등 356개 결빙취약구간에 제설제 9만2719톤, 제설차량 1574대, 인력 1038명을 전진 배치했다.

폭설이 이어질 경우 버스 예비차 및 연장운행, 택시부재해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