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로브 '미나리' 홀대에 뿔난 미국 언론… "더 대우 받을 자격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언론들이 영화 '미나리'를 홀대한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비판하며 규칙 변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판씨네마 제공
미국 언론들이 영화 '미나리'를 홀대한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비판하며 규칙 변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판씨네마 제공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단 한 부문의 후보에만 이름을 올리자 미국 언론들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미나리'(감독 정이삭)는 오는 28일(현지시간) 열리는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상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미나리'가 전 세계 영화 협회 및 시상식에서 59관왕을 석권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어 대사가 절반이 넘는다는 이유로 작품상 부문에 영화를 제출할 수 없어 논란이 일었다.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에서 수여하는 상인 골든 글로브는 그 영향력이 아카데미 시상식까지 이어져 오스카 전초전이라고 불린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탈 만큼 인정받은 영화 '기생충' 역시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만 올랐고 수상까지 했지만 경우가 다르다. 그들의 입장에서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가 맞지만 '미나리'는 미국영화이기 때문이다.

골든 글로브 발표 후 현지에서는 이런 규칙이 인종차별이며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데드라인은 "골든 글로브는 한국어 대사의 양 때문에 미국영화를 외국어 영화로 밀어넣는 고리타분한 규칙을 계속 따르고 있다. 스티븐연과 윤여정은 비평가의 호평을 받았지만 두 배우 모두 연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작품상 부문 후보로 지명된 10편의 영화 중 어느 것도 유색 인종 또는 소외된 커뮤니티에 대한 내러티브를 중심으로 하지 않았다. 물론 '프라미싱 영 우먼' 에머럴드 페넬 감독과 '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 레지나 킹 감독, '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 감독 등 여성 감독 3인이 포함됐으며 그 중 2명이 유색 인종이라는 점은 대단하다"면서 "하지만 '미나리'는 미국영화이며 아메리칸 드림에 관한 작품이다. HFPA의 규칙을 변경할 때다"라고 꼬집었다.

LA타임스는 "'미나리'는 더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HFPA의 결정을 비판했다.

버라이어티 역시 "HFPA는 '미나리'가 미국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외국어 영화에서 경쟁하도록 하는 기이한 결정을 내렸다"고 일침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품고 아칸소주에 정착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는 오는 3월3일 국내에서 개봉한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