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서울 공급 32만가구, 짧으면 1년 길면 5년내 입주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왼쪽)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서울 공급 주택 물량에 대해 "짧으면 1년 내에 입주가능하고, 2~3년짜리도 있고, 길면 5년 내 입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왼쪽)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서울 공급 주택 물량에 대해 "짧으면 1년 내에 입주가능하고, 2~3년짜리도 있고, 길면 5년 내 입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울에 공급될 32만가구에 대해 "짧으면 1년 내에 입주가능하고, 2~3년짜리도 있고, 길면 5년 내 입주할 수 있다"며 "실행을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전날 발표한 주택 공급대책에 대해 "정부는 3기 신도시, 5·6 대책, 8·4 대책 등을 통해 주택공급 확대 노력을 충분히 해왔다"며 "그동안 도시 외곽에서 (주택을) 공급했다면 이번에는 도심에서도 충분한 물량의 주택공급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린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전날 국토부가 발표한 '2·4 공급대책'은 '공공 직접시행' 재개발·재건축 등을 통해 2025년까지 수도권 61.6만(서울 32만), 지방 22만 등 전국에 83만6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골자다.

변 장관은 "양적인 측면에서는 역대 정부 가운데 전국, 수도권, 서울 기준으로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되고 있고 특히 아파트 기준으로도 입주 물량이 가장 많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고급주택 수요, 내 집 수요, 도심 내 수요가 있기 때문에 그에 맞는 주택을 공급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 물량 입주 시기에 대해 "소규모 개발 사업을 다양하게 마련했다"며 "구체적인 입주시기는 입지 유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