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쪽방촌' 어떻게 바뀔까… 2410가구·최고 40층 복합단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5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KDB생명타워에서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약 4만7000㎡ 규모 쪽방촌을 정비, 총 241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5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KDB생명타워에서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약 4만7000㎡ 규모 쪽방촌을 정비, 총 241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5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KDB생명타워에서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국내 최대 쪽방촌인 서울 용산구 서울역 쪽방촌을 명품 주거단지로 개발한다.

서울역 쪽방촌은 1960년대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형성됐다. 여러 차례 도시정비사업 등을 통해 규모가 축소됐지만 아직 1000여명이 거주하는 국내에서 가장 큰 쪽방촌이다. 

정비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약 4만7000㎡ 규모 쪽방촌을 정비, 총 241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쪽방 주민 등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을 위한 공공주택 1450가구(임대주택 1250가구, 분양 200가구)와 민간분양주택 960가구가 포함된다.

민간분양주택은 최고 40층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민간 건설사는 새로 조성된 택지에 중대형 면적의 아파트를 지을 수 있게 된다. 국토부는 서울시와 관련 규제를 풀도록 협의했다.

사업을 통해 쪽방 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은 공간에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주거 면적 1.65~6.6㎡인 쪽방은 정비를 거쳐 18㎡ 공공주택으로 조성된다. 월 임대료는 현재 평균 24만4000원에서 3만7000원으로 낮아진다.

사업은 쪽방 주민에 대한 지원서비스 공백과 이주 수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단지를 구분해 순차적으로 정비하는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으로 진행된다. 임대주택과 공공분양주택이 들어설 지역의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공공주택을 건설해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이 완료된 후 나머지 부지를 정비해 민간주택을 공급한다.

먼저 철거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쪽방 주민 150여명은 사업지구 내 게스트하우스, 공원 내 모듈러 주택을 활용한 임시 거주지에서 지내게 된다. 일반 주택 거주자(약 100여가구) 가운데 희망 가구에게는 인근 지역의 전세‧매입 임대를 활용해 임시 거주지를 마련한다.

임대주택은 통합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현 거주자의 가구원 수 등을 고려해 1인 가구용과 다인가구용 주택을 배분할 예정이다.

공공임대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자활·상담 등을 지원하는 복지 시설이, 공공주택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민이 함께 이용하는 국공립 유치원, 도서관, 주민카페 등이 들어선다. 또 사업부지 내 상가 내몰림 방지를 위해 공공주택 단지 내 '상생협력상가'를 마련한다. 이 시설은 공공이 청년·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하는 상업용 건물이다. 주민의견 등을 수렴해 생활SOC시설 등도 설치한다.

아울러 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소유자에게는 현 토지용도와 거래 사례 등을 고려해 정당 보상한다. 영업활동을 하는 자영업자 등에게는 영업보상과 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등 4개 기관과 주민지원시설이 참여하는 전담조직(TF)을 운영할 계획이다. 주민의견 수렴 등 절차를 거쳐 올해 지구지정을 마치고 2022년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임시 이주 및 공공주택 단지 착공을 진행한다. 2026년 입주, 2030년 민간분양 택지 개발 완료가 목표다.

이번 사업으로 용산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 정비창과 용산 공원 조성,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연계 등으로 용산구가 서울시 도심생활권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서울 도심 역세권 내 신규 주택을 공급해 주거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향후 전국 쪽방촌을 대상으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전국에는 서울, 부산 포함 모두 10곳의 쪽방촌이 있다. 국토부는 각 지자체와 함께 서울 영등포 쪽방촌과 대전역 쪽방촌, 부산 좌천역 쪽방촌 등 3곳에서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전국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서울역 쪽방촌에 무려 1250가구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은 주택정책에서도 큰 의미를 갖는다"며 "정부는 앞으로 이곳뿐만 아니라 전국 다른 곳에서도 누구도 해낼 수 없는 주거 환경 개선과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