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정, 고 김보경 애도… “울다 지쳤다. 아직도 믿어지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배우 서유정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배우 서유정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서유정이 암 투병 끝에 고인이 된 김보경을 애도했다.

서유정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황당하고 당황스럽고 기가 막혀서 멍했다가 울다 지치다가 그랬네요”라며 “난 언니가 이렇게 된 게 아직도 믿어지지 않아. 전화하면 나 위로 해주면서 기쁘게 나한테 기도해주면서 내 전화 받을 거 같아”라고 말했다.

이어 “나 살기 힘들다고 이렇게 될 때까지 모르고 지나친 날 용서해줘”라며 “2일 언니가 하나님에게 갔는데 그때 알았더라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갔을텐데 안치했다는 말이 더 날 못견디게 해”라고 전했다.

서유정은 “언니 거기선 언니가 좋아하는 연기 많이 하고 언니가 너무 사랑하는 하나님 곁에서 사랑만 받고 살아”라며 “연기하면서 당신을 알게 되어서 난 영광이었어요. 가족분들을 지켜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