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박세혁·김유민 “신혼 회상하면 더 힘들어”… 눈물 ‘글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 방송에서 박세혁, 김유민이 신혼부부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TV조선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 방송에서 박세혁, 김유민이 신혼부부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TV조선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 방송에서 박세혁, 김유민이 신혼부부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이혼에서 전 탑독 출신 박세혁과 전 BP라니아 출신 김유민이 신혼 시절을 떠올렸다.

김유민은 “박세혁의 퇴근 시간이 가장 행복했다”며 “사랑하는 사람이 문 열고 들어오니까 1시간 전부터 막 떨리더라. 신혼이니까 못하는 요리도 재밌었다. 그런 것들이 행복했었다. 그런 소소한 행복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혼 때 더 외롭다고 느꼈던 게 오랫동안 혼자 있고 항상 배가 뭉쳐 있었는데 그렇게 힘들 때는 오빠 생각밖에 안 났다”며 “퇴근한 오빠랑 같이 밥 먹고, 이제 오빠랑 놀 시간 있겠구나 하는데 오빠는 일하고 와서 너무 힘드니까 게임도 하고 싶고 그랬던 거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박세혁도 눈물을 보였다. 그는 “수원에 사는데 서울까지 출퇴근을 해야 하고 그러다 보니까 하루 12시간을 일하는 데 썼다”며 “그게 하루의 반이고. 일반 회사를 다니는 게 내가 했던 일도 아니었고 가정이 있으니까 일을 해야 하는데 가장이 된 스트레스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게임이 약간 도피처였다”며 “그때를 회상하면 더 힘들어질 것 같다. 그냥 추억으로 남기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유민이 “그때 내가 어떻게 했어야 했냐”라고 묻자 박세혁은 “그만 얘기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괴로워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