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쏜다' 이동국, 딸들이 현역 은퇴 '종용'한 사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뭉쳐야 쏜다' 이동국, 딸들이 현역 은퇴 '종용'한 사연은?
'K리그 전설' 이동국이 딸에게 은퇴를 '종용'받았다고 하소연했다.

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 1회에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이동국이 새로운 선수로 등장한다.

이동국은 앞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 스페셜 코치로 두차례 출연, 허재 감독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허재 감독은 당시 선수로 '어쩌다FC'에 속해 있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동국은 방송 출연 이후 쌍둥이 딸인 재시, 재아가 "빨리 축구를 은퇴하고 '뭉쳐야 찬다'에 들어가라더라"며 종용한 이야기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최고의 프로 축구팀 전북 현대를 그만두고 조기축구팀인 '어쩌다FC'에 가라고 할 만큼 '뭉쳐야 찬다' 속 아빠 이동국의 활약을 좋아했다는 전언이다.

두 딸의 귀여운 압박으로 농구팀임에도 '상암불낙스'에 입단한 이동국의 비하인드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평생 축구를 해 온 이동국은 만화 '슬램덩크'를 통해 소박히 농구를 접해봤다며 '농알못'(농구를 알지 못하는 사람을 일컫는 줄임말)임을 밝혀 허재 감독을 당황케 한다.

'뭉쳐야 쏜다'는 대한민국의 심장을 뛰게 했던 스포츠 전설들이 전국의 농구 고수들과 대결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저녁 7시40분 방송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