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롯데카드, 순이익 증가에 배당 늘려… 현대는 역대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들이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배당도 크게 늘렸다./사진=이미지투데이
카드사들이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배당도 크게 늘렸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쇼핑이 늘고 카드사들이 마케팅 비용을 줄이면서 호실적 행진을 이어갔다.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배당도 크게 늘렸다. 금융당국은 금융권에 배당 자제를 주문했지만 카드사는 이와 상반된 행보를 보이고 있다.

9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6개(신한·KB국민·삼성·롯데·우리·하나카드) 카드사의 지난해 순이익은 1조7354억원으로 전년보다 24.2% 증가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전년보다 19.2% 늘어난 606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특히 할부·리스 사업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할부금융 사업은 9.4%, 리스 사업은 44.5% 증가해 각각 1475억원, 2709억원의 영업수익을 올렸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할부금융과 리스, 장기렌탈 등 중개수수료, 신금융상품 확대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실적 선방에 성공했다”며 “재난지원금 등 유동성 공급에 따른 건전성 개선으로 대손비용도 일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삼성카드의 순이익은 3988억원으로 15.9%, KB국민카드의 순이익은 3247억원으로 2.6% 증가했다. 하나카드는 무려 174.4% 급증한 1545억원, 우리카드는 5.3% 늘어난 1202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롯데카드는 지난해 가결산 순이익이 1307억원으로 전년 대비 128.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카드사들이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에도 실적 개선을 일군 것은 자체 비용절감과 함께 온라인 쇼핑 이용이 급증하고 자동차 할부금융 등 수익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 결실로 분석된다.

카드사들이 실적방어에 성공하면서 배당도 크게 늘렸다. KB국민카드는 2019년 배당성향을 31.6%로 전년의 절반 수준으로 낮췄지만 2020년 61.6%로 다시 높였다. 2020년 3247억원의 순이익 중 KB금융지주에 2000억원을 배당한 것이다. KB국민카드는 2020년 주당 2174원씩 배당을 결정했는데 이는 2019년 주당 배당금인 1087억원의 두배 수준이다.

삼성카드의 지난해 현금배당성향은 48.2%로 전년(49.6%)보다 1.4%포인트 낮아졌지만 2020년 배당액은 총 1921억원으로 전년보다 12.5% 늘었다. 롯데카드의 2020년 배당액은 총 719억원으로 배당성향은 전년보다 5%포인트 높아진 55%에 이른다.

현대카드는 주당 914원, 총 1467억원의 배당을 결정했다. 총 배당액은 전년보다 45.8% 이상 늘어난 수치로 역대 최대 배당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배당액이 늘어난 것은 순이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KB국민카드의 배당성향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만 대폭 줄인 기저효과”라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40상승 14.5212:40 06/23
  • 코스닥 : 1020.32상승 8.7612:40 06/23
  • 원달러 : 1136.70상승 4.812:40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2:40 06/23
  • 금 : 72.52상승 0.7312:40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