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만난 주호영 "법무장관 취임 축하 못하겠다"… 뭘 바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8일 국회를 찾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전날 발표한 대검검사급 인사에 대해 항의했다. /사진=뉴스1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8일 국회를 찾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전날 발표한 대검검사급 인사에 대해 항의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취임 축하 대신 쓴소리를 건넸다. 지난 7일 법무부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측근 라인을 요직에 유임하는 '대검검사급 인사'를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는 의미에서다.

주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박 장관의 예방을 받고 "법무부 장관 취임을 축하하지 못하겠다"면서 "법원 판사를 거친 박범계 의원이 검찰의 조금 다른 문화와 풍토를 바꾸는 데 많은 도움이 되리라 봤는데 그런 기대는 접었다"고 말했다.

그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판사 출신인데 저는 당적을 가진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안 맞다는 입장을 갖게 됐다"며 "언론을 보니 (윤석열) 인사 패싱 얘기가 있다. 우리가 기대한 검찰과 협의하는 모습이 아닌 듯해 환영을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러 사정이 있겠지만 법무부는 검찰 인사와 감찰을 하는 곳이니 헌법 정신에 맞는 운영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데 대해 박 장관은 "주 원내대표는 저하고 오래 (정치를) 하셨고 평소 제게 입각할 수 있으면 해도 좋다는 조언도 해주셨다"며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 인사와 관련해선 미흡해도 양해해달라. 이번은 인사가 소폭이라 오는 7월 인사 때 여러 염려까지 포함해 잘 반영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법관 출신이자 청와대에 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해 야당의 훌륭한 원내대표께서 해주시는 지적·조언들을 유념해서 잘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7일 대검검사급 검사 4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남부지검장에 임명됐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