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유증 있는 듯"… 이윤지, 故박지선 회상하며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윤지가 고 박지선을 추억했다. /사진=동상이몽2 제공
배우 이윤지가 고 박지선을 추억했다. /사진=동상이몽2 제공

배우 이윤지가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박지선을 회상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윤지와 정한울 부부가 돌아왔다.

이날 정한울은 이사한 집 테라스를 아내와 딸을 위한 힐링 공간으로 꾸미는 이벤트를 했다. 이윤지와 딸 라니가 정한울의 이벤트에 크게 기뻐했고, 이어 정한울과 이윤지가 테라스에서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윤지는 “어느 날 오빠가 와인잔 보니까 마음이 안 좋다고 문자 보냈잖아”라고 말했다.

정한울은 “짠하지. 그 한잔으로 다 알 수 없지만 그 의미가 확 전해지지. 바쁘다는 핑계로 빨리 못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도와주기 쉽지도 않고. 그 한잔 할 때 옆에 없었던 게 미안한 것도 있고. 스위치 하면서 혼자 술 먹기에. 정확히 이해는 못했는데 엄마의 스위치가 꺼졌다면서”라고 말했다.

서장훈이 “엄마의 스위치가 꺼진 시간이 힘들다는 말이 뭐냐. 이해되게 해석해 달라”고 말하자 이윤지는 “남편은 엄마의 스위치가 꺼지면 좋아야 하는 거 아니냐 하는데. 생각들이 많고 엄마 역할 외에도 다른 역할들이 있는데 미뤘던 걸 생각하기 힘들어서 와인 마시고 잠들었으면 좋겠다고 한 잔씩 마시니까 그게 마음이 쓰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윤지는 “작년 말쯤에 먼저 떠난 친구 생각을 하면서 마음속에서 잘 소화가 되기를. 친구가 먼 길을 떠나게 됐고 여러 가지 생각이 겹치는 가운데 조언을 구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힘들 수 있는 순간에 나한테는 오빠가...”라며 故박지선 이야기를 꺼냈다.

이윤지는 눈물을 흘리며 “후유증이 있는 것 같다. 엄마 아니면 친구가 나의 성격을 잘 아는 친구고 이쪽을 잘 아는 사람이라 객관적이면서 주관적인 의견을 주는 사람이었는데 그런 것들이 막혔다는 생각이 드는 것 같다. 한쪽에는 오빠, 한쪽에는 아이들이 있어서 정신줄을 잘 잡고 소화를 시켜나갈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도 박지선 부고를 듣고 함께 ‘동상이몽2’에 출연했던 이윤지가 떠올랐다며 걱정했고, 이윤지는 “이 프로그램에서 저희의 추억을 하나 만들어서 감사한 마음도 있고. 일단은 와서 언니 뵐 생각에 힘들더라. 언니 오빠들 어떻게 뵙나 생각하며 왔다”고 또 눈물을 흘렸다.

이윤지는 “추억하고 좋게 마음을 잘 이겨내는 것도 저한테도 도움이 되고, 그 친구에게도 나한테 좋은 사람이었기 때문에 추억할 수 있으니까 그것도 우리의 특별한 추억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은 저는 저대로 힘이 생기는 것 같다. 그런데 잘 모르겠다”고 눈물 훔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