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버섯 재배시설 오염도 자가진단 배지키트' 개발·활용법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염도 자가측정 배지키트. / 사진제공=경기도농업기술원
오염도 자가측정 배지키트. / 사진제공=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가 느타리, 표고 등 도내 버섯재배 농가의 시설별 유해균 밀도를 스스로 측정해 오염도를 진단할 수 있는 자가진단 배지(培地)키트를 개발, 그 활용법을 농기원 유튜브 공식계정을 통해 일반에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자가진단 배지키트는 곰팡이 측정용과 세균 측정용으로 구분되며, 조사 시설별로 각각 5개의 배지키트를 한 세트로 사용해야 정확한 오염도 측정이 가능하다.

각각의 배지키트를 조사 공간에 골고루 분포하게 놓고 10분 간 낙하균을 수집한 후 밀봉해 농가 배양실에서 3~4일 간 배양만 하면 유해균 밀도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 방법이 쉽고 이 배지키트 외에 다른 기구가 필요하지 않으며 유해균의 밀도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활용법 동영상은 총 2편으로 구성돼 있다. 1편은 오염도 측정 방법 중 하나인 낙하균 측정방법에 대한 것으로 시설별 조사 요령과 측정 후 배지키트 배양 방법 등을 설명했다. 이 밖에 버섯 유해 해충 중 하나인 응애(mite) 발생 유무를 판단하는 데 배지키트를 활용한 방법도 같이 소개하고 있다.

2편은 오염균의 위험 밀도 수준, 배지키트 측정 결과에 따른 시설 관리 방법과 청소·소독 방법, 버섯의 주요 유해균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다.

배지키트 사용 유효기간은 4~5개월이며, 온도 변화가 있는 장소에 보관하면 배지 내부 물방울에 의해 오염될 수 있으므로 농가 배양실을 활용해 보관해야 한다. 또한 빛을 받으면 배지키트 내 성분이 변화할 수 있으므로 빛이 없는 곳에 보관하는 게 좋다. 일단 개봉하면 그 안에 있는 배지키트는 모두 한 번에 사용해야 한다. 개봉 후 남은 배지키트를 재보관해 사용할 경우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도 농기원 버섯연구소는 올해부터 도내 버섯 재배시설 모든 농가에 이 배지키트를 연 2회 주기적으로 무상 공급할 계획이다. 농가에서 추가로 요청할 경우 횟수에 상관없이 수시로 무료 제공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시설 오염저감 컨설팅과 점검을 병행해 건강한 버섯 재배 환경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5:32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5:32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5:32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5:32 06/18
  • 금 : 72.35하락 0.4315:32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