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설 연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는 섬 지역을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설 연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도내 총 53개 항로에 여객선 4척을 증선해 총 78척을 운항하고, 특별대책기간 운항횟수도 297회 늘려 총 2587회로 증편한다.'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머니S DB
전라남도는 섬 지역을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설 연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도내 총 53개 항로에 여객선 4척을 증선해 총 78척을 운항하고, 특별대책기간 운항횟수도 297회 늘려 총 2587회로 증편한다.'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머니S DB
전라남도는 섬 지역을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설 연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지역 전파 차단을 위해 특별대책 기간인 10일부터 14일까지 이용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

또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를 활용해 터미널 출입부터 여객선 승하선 시까지 발열증상자를 차단하는 한편 객실내 취식 금지와 안전한 거리두기를 확보해 코로나19 확산을 원천 봉쇄할 계획이다.

또한 도내 총 53개 항로에 여객선 4척을 증선해 총 78척을 운항하고, 특별대책기간 운항횟수도 297회 늘려 총 2587회로 증편하는 등 여객선 및 터미널 귀성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했다.

이로써 평일 기준 1일 74척 458회 운영에서 설 연휴 기간에는 1일 78척 517회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방해양수산청과 시군, 한국해운조합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여객선 및 터미널 등의 방역상황 및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특별수송대책반을 가동해 사고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해 설 연휴기간 여객선을 이용한 승객은 13만여 명, 차량은 3만 3000여대로 확인됐다. 올해 설 연휴기간은 코로나19에 따른 고향방문 자제 등으로 승객과 차량 이용이 전년 대비 80%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설 연휴기간 여객선과 터미널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의 안전한 이동과 편안한 시설 이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5.38상승 19.2812:48 06/25
  • 코스닥 : 1017.67상승 5.0512:48 06/25
  • 원달러 : 1128.70하락 6.212:48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2:48 06/25
  • 금 : 73.73상승 0.312:48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