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8억 손해" 20대, 극단적 선택… 알고 보니 착각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식에서 73만달러(약 8억1000만원)를 잃었다고 오인한 20대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사진은 주식거래 애플리케이션(앱) 로빈후드의 시작 화면. /사진=로이터
주식에서 73만달러(약 8억1000만원)를 잃었다고 오인한 20대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사진은 주식거래 애플리케이션(앱) 로빈후드의 시작 화면. /사진=로이터
주식으로 73만달러(약 8억1380만원)를 잃었다고 착각한 20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참극이 발생했다. 부모는 주식 거래 애플리케이션(앱) '로빈후드'가 이 같은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며 로빈후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8일(현지시각) 미국 CBS에 따르면 알렉스 컨스(20)는 지난해 로빈후드 앱을 통해 옵션 거래(어떤 상품을 일정 기간 내 일정 가격으로 매입·매도할 권리를 매매하는 거래)를 했다.

컨스는 같은해 6월11일 로빈후드 앱에서 자신의 잔액이 –73만달러인 것을 확인하고 자신이 손실을 냈다고 오인했다. 이는 선물과 현물 사이 전환 과정에서 발생하는 시차에 따른 것으로 보유한 풋 옵션(put option)을 행사하면 지워질 잔액이었지만 이를 알지 못한 컨스는 당황했다.

그는 로빈후드 고객서비스센터에 세차례 이메일을 보냈지만 응답이 지연됐고 결국 컨스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알렉스 컨스의 부모는 "젊은 고객을 끌어들이려는 로빈후드의 공격적인 술책과 관리 의무 소홀이 합쳐져 비극이 일어났다"며 캘리포니아주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로빈후드는 컨스의 사망 이후 거래 시 요구되는 투자 경험 요건을 강화했다고 밝혔지만 컨스의 부모는 "(초보 투자자에 대한) 안전장치가 아직도 불충분하다"고 CBS에 말했다.

로빈후드 앱은 주식 거래 시 화면에서 폭죽이 터지는 등 재밌고 간편하게 주식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박현주
박현주 hyunju9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