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협력업체 직원은 카톡 대신 '코코'(COCO)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건설은 건설현장의 효율적인 협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사진 기반의 솔루션인 COCO(Co-work of Construction)를 개발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은 건설현장의 효율적인 협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사진 기반의 솔루션인 COCO(Co-work of Construction)를 개발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건설현장 근로자의 비대면 협업 환경을 지원하기 위한 사진 기반 협업 솔루션 'COCO'(Co-work of Construction)를 개발 완료했다

COC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상화된 비대면 시대에 건설현장의 신속하고 정확한 소통을 돕기 위해 개발된 앱이다. 현장 이슈나 위험요소 등을 사진 촬영한 후 사용자와 공종 태그를 선택해 담당자에게 조치 요청할 수 있다.

업무가 완료되기까지 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추적관리 할 수 있다. 사용자는 협업 과정에서 생성한 모든 사진을 현장별, 작성자별, 공종 태그별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COCO는 단체 대화방 개설, 사진 파일 전송, PUSH 알림 등 일반 SNS와 유사한 기능을 갖고 있다. 건설현장에 필요한 서비스 환경을 기반으로 업무 편의성에서 차별화를 뒀다. 건설현장의 불필요한 업무 시간을 단축하고 협업 효율성을 높였다. 사진 캡처 방지 기능으로 현장 정보의 외부 유출이 어렵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업무와 사생활의 분리가 가능하고 현장 안전관리와 위기상황 대응, 빅데이터 분석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CO는 대우건설 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도 이용할 수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8:03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8:03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8:03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8:03 02/25
  • 금 : 62.89하락 0.6518:03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