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지난해 실적 날았다… 10년만에 첫 연간 흑자 '1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HMM이 지난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도입과 해운동맹 가입에 따른 효율성 강화에 힘입어 10년 만에 첫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

HMM은 지난해 매출액 6조4133억원, 영업이익 980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1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조2805억원 개선된 수치다. 당기순이익 역시 124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HMM이 연간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0년 영업이익 6017억원을 기록한 이후 10년 만이다. 영업이익 현대상선 시절을 합쳐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컨테이너 적취량은 전년 대비 약 9% 감소했지만 미주 노선을 필두로 전 지역에서 운임이 상승하면서 시황이 크게 개선된 데 따른 것이다.

4분기는 컨테이너부문의 계절적 비수기지만 아시아~미주 노선의 물동량 증가와 연말 시즌, 블랙프라이데이 및 2021년 춘절에 대비한 밀어내기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컨테이너 운임 종합지수(SCFI)가 3분기 평균 1209포인트에서 4분기 평균 1975포인트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 주요했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과 정부기관의 지원으로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적기에 확보해 31항차 연속 만선을 이어가고 있다"며 "해운동맹 디얼라이언스에 정회원으로 가입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HMM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재확산과 미-중 갈등 등에 따른 글로벌 교역 환경 불확실성이 여전히 상존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만6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이 올 상반기에 인도를 완료하면 원가 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과 내부 역량을 강화하고 영업 체질개선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을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HMM 관계자는 "국민들과 정부기관,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이번 실적개선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국적선사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