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반대 '메시' 영입전… PSG '요란하게' vs 맨시티 '조용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시티가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영입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맨시티가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영입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맨시티가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영입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9일(한국시각) "맨시티가 메시를 올 여름에 프리미어리그로 데려오는 계획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오는 3월 바르셀로나 슈퍼스타 메시를 데려오겠다고 대놓고 외치는 파리생제르맹과는 다른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만료되는 메시의 행선지는 오는 3~4월쯤 결정될 전망이다. 맨시티, PSG가 가장 유망한 행선지로 거론되는 가운데 펩 과르디올라의 맨시티와 포체티노의 PSG는 접근법이 다르다. 과르디올라는 조용히 소통한다는 전략이다.

영입 의지를 언론을 통해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PSG와는 대조적이다. PSG는 메시에게 계약금 4000만파운드(약 615억원)에 기본 주급 80만 파운드(약 12억원)를 제시했다. PSG 스포팅디렉터 레오나르도와 포체티노 감독은 메시 영입을 희망한다고 공개발언했다. 

발롱도르 주관사인 주간지 '프랑스 풋볼'은 PSG 유니폼을 합성한 '메시 옷피셜' 커버스토리, 특집기사까지 게재했다. 다만 ESPN은 "메시 영입 전략과 관련해 PSG는 실수를 하고 있다"며. "메시는 미디어와 관련한 어떤 잡음도 좋아하지 않는다. 그에 대해선 코멘트도 하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꼬집었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과 스태프들은 영입 의지를 과하게 드러내지 않고 오랜 기간에 걸쳐 메시 측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