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 "미·중 모두 한국엔 중요한 나라… 한반도 평화 파트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기자단 상견례를 했다. /사진=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기자단 상견례를 했다. /사진=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9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조기 달성은 한·미 공동 목표이기 때문에 양국 간 의견조율도 용이하게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외교부 기자단과 상견례에서 "최근 한·미 간에 여러 어젠다가 있지만 기본적 입장의 큰 차이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동맹 관계가 굳건하기 떄문에 그걸 기초로 다소 상이한 의견이 있더라도 조율하는데 크게 문제가 없다"며 "해결을 더 미룰 수 없는 핵심 과제로 한미 간에 소통을 하는 데 크게 어려움이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변 외교 환경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인 우리 입장에서는 남북 대치 상황이 계속되는 한 항상 어렵다"며 "역사를 볼 때 한번도 우리 외교 상황이 편안한 날이 없었다. 최근에는 외교 정세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고 있어 선제적으로 또 전략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한 외교 정책이 현실화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견제를 위한 미국의 한·미·일 삼각 공조 강화나 쿼드(Quad)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정부도 지역 정세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고 이러한 정세 변환느 도전과 기회를 모두 제공하므로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 두 나라는 우리에게 모두 중요한 나라"라며 "한·미 동맹은 말할 것도 없이 평화와 번영의 핵심 축이고 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이자 우리나라의 최대 교역 파트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중요한 파트너이기도 하다"고 규정했다.

특히 "미·중 간에 이익이 합치하는 부분이 있다. 기후 변화와 방역, 한반도에서 평화 구축 등 분양에서 양국 간 신뢰를 구축하는 역할을 담당할 수도 있다"며 "쿼드 문제에 관해서는 어떤 지역 협력체와도 협력체가 투명하고 개방적이고 포용적이고 국제 규범을 준수한다면 어떤 지역 협럭체나 구상도 적극 참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주변 중국과 일본, 러시아, 아세안, 유럽연합(EU)등 핵심 파트너들과도 양자 간의 실질 협력 관계는 물론 동북아 평화 번영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미국과는 제가 업무가 파악되는 대로 가급적 조기에 소통할 것이다. 그렇게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