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강제키스 하려는 남성 혀 자른 여성 정당방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폭행을 목적으로 강제로 키스를 시도한 30대 남성의 혀를 깨물어 3㎝가량 자른 20대 여성이 정당방위를 인정받았다. /사진=뉴스1
성폭행을 목적으로 강제로 키스를 시도한 30대 남성의 혀를 깨물어 3㎝가량 자른 20대 여성이 정당방위를 인정받았다. /사진=뉴스1

성폭행을 목적으로 강제로 키스를 시도한 30대 남성의 혀를 깨물어 3㎝가량 자른 20대 여성이 정당방위를 인정받았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강간치상, 감금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 기소하고 20대 여대생 B씨를 불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19일 부산 서면에서 술에 취한 B씨를 발견하고 드라이브를 가자고 제안했다. B씨를 승용차에 태워 황령산으로 데려간 A씨는 B씨에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편의점에 들러 청테이프와 콘돔, 소주 등을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조수석에서 잠든 B씨를 청테이프로 묶고 강제 키스를 했다. 이에 B씨는 A씨의 혀를 깨물며 저항했고 A씨의 성폭행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이 과정에서 A씨의 혀가 3㎝가량 절단됐고 B씨도 입술 등을 다쳐 치료를 받았다.

A씨는 범행 이후 경찰에 'B씨가 키스를 하다가 혀를 깨물었다'며 되레 B씨를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도 정당방위를 주장하며 강간치상으로 A씨를 맞고소했다.

검찰은 A씨의 승용차 블랙박스 음성분석 등을 거쳐 A씨를 기소했다. B씨에 대해서는 정당방위에 해당해 죄가 안 된다고 판단했다.

앞서 경찰도 A씨를 강간치상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하고 B씨에 대해서는 정당방위 등을 이유로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0.72상승 14.6215:25 06/25
  • 코스닥 : 1012.44하락 0.1815:25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25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25 06/25
  • 금 : 73.73상승 0.315:25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