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부터 건강습관까지… '목표달성 앱'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테크부터 건강습관까지… '목표달성 앱' 인기
새해의 시작과 함께 다짐했던 수많은 계획과 목표들. 어느덧 한달여가 흘러 단단하게 조였던 마음이 조금씩 느슨해지는 시기가 찾아왔다. 이러한 가운데 꾸준한 습관 형성과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해 눈길을 끈다.

국내 최초의 AI 비대면 투자일임 서비스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건강한 투자 습관 형성은 물론, 투자에 대한 재미와 성취감을 경험할 수 있는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대표적인 서비스로 핀트의 ‘꾸준히 목표달성’이 눈길을 끈다. ‘꾸준히 목표달성’은 고객이 목표한 금액을 매주 2회(월·수) 투자해 목표 금액 달성을 도와주는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 50만원부터 최대 2000만원까지 고객이 원하는 투자 목표 금액을 설정할 수 있으며, 원하는 기간을 설정하면 매주 투자해야 하는 금액을 자동으로 계산해줘 꾸준하고 계획적인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매일, 매주, 매월 등 개인이 원하는 주기를 설정해 소액부터 차곡차곡 쌓아가는 ‘꾸준히 차곡차곡’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고객들의 건강하고 꾸준한 투자 습관 형성을 지원하고 있다.

탄생부터 ‘목표달성’을 위해 출시된 전문 앱도 있다. 목표 달성 플랫폼 ‘챌린저스’는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에 이용자 스스로 돈을 건 후 실패하면 차감을, 성공하면 100% 환급에 상금까지 추가로 획득할 수 있는 방식으로 목표 달성을 독려한다. 누구나 원하는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챌린저스 앱에서 공식적으로 제공되는 미션은 운동, 학습, 시간관리, 감정관리 등 총 500여 종에 달한다. 이미 개설되어 있는 챌린지 중 원하는 미션이 없다면 새롭게 주제를 설정해 인원을 모집할 수도 있다.

목표 달성 주기는 평균 2주가 가장 많으며 설정한 기간 동안 반복되는 도전 과제를 수행하면서 일회성이 아닌 ‘습관’을 기르게 된다. 챌린저스 앱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챌린지의 평균 성공률은 무려 89%로 많은 이들이 챌린저스를 통해 크고 작은 목표들을 이뤄나가고 있다.

챌린저스에서는 하루 1번 하늘보기, 아침 6시에 일어나기, 부모님께 안부전하기 등 일상 속 소소하면서도 다채로운 챌린지들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최근에는 기업들도 직원들의 복지를 위해 챌린저스 앱을 활용하기도 하는 등 B2B 영역까지 확대되는 추세다.

건강 관리 앱 ‘삼성 헬스’는 다양한 기능으로 사용자들이 재미있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 헬스는 간단한 피트니스 기록 기능을 비롯해 운동 콘텐츠, 명상, 수면 패턴, 심박수, 혈압 등의 기능을 갖춘 종합 건강 웰니스 및 피트니스 플랫폼이다.

최근에는 ‘걸음 수 대결 기능’이 새롭게 업데이트 되면서 사용자들의 목표 달성을 더욱 독려하고 있다. ‘걸음 수 대결 기능’은 삼성 헬스 앱 하단의 투게더 메뉴를 이용해 활용할 수 있으며, 도전 타이틀과 도전 기간, 목표 걸음 수 등을 설정해 대결이 가능하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1
  • 금 : 63.71하락 2.03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