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곽상도·조선일보 직격… “거짓말에 가짜뉴스 적극 날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과 조선일보를 향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정진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과 조선일보를 향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정진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과 조선일보를 비판했다. 자신의 코로나 피해 지원액 부정 수급 의혹을 제기한 곽 의원을 향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고 이를 보도한 조선일보에 대해서는 “가짜뉴스 날조에 공모하고 있다” 지적했다.

준용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 의원의 주장이 담긴 조선일보 기사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기사에는 준용씨가 단 넉 줄 분량의 피해사실 확인서로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했고 최고액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취지의 곽 의원의 주장이 담겼다.

준용씨는 “저의 지원신청서는 20여 쪽에 달하고 저의 예전 실적, 사업 내용, 기대성과, 1400만원이 필요한 이유 등이 작성돼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타당성과 실행능력 등에서 종합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뽑힌 것”이라며 “곽상도 의원 등은 그중 피해 사실만을 발췌해 거짓말의 근거로 악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피해사실은 심의기준이 아니라는 사실이 지원금 공모에 명시되었고 저는 그에 맞춰 피해사실을 요약하여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준용씨는 “곽상도 의원은 이 지원금 심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자료를 확보했으니 이 사실을 모를 리 없다”며 “즉 제가 뽑힌 이유가 피해 사실 말고도 충분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숨기고 피해사실 네 줄만으로 대통령 아들이 지원금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곽상도 의원은 제 심사 점수와 등수까지 기자에게 공개해버리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이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며 국회의원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조선일보 기자를 향해서는 “곽 의원의 거짓말에 자신의 글짓기 기술까지 보태어 가짜뉴스를 적극적으로 날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준용씨는 “서울문화재단 또한 이에 대해 해명기사를 냈다”며 “그럼에도 일부 언론들은 거짓인 부분만을 확대 왜곡해 유포하고 있다. 이런 짓은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