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클럽하우스는 우쭐대고 싶은 심리 자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지훈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의 음성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클럽하우스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김지훈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훈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의 음성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클럽하우스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김지훈 인스타그램

미국의 오디오 기반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김지훈을 비롯한 몇몇 연예인들이 “권력화된 소통같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배우 김지훈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에 클럽하우스에 대한 솔직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한창 기사가 뜨더니 구정연휴를 맞아 가입자가 폭주 중인 클럽하우스. 요즘 가장 화제가 되는 이 플랫폼을 보면 현대인의 심리상태 중 가장 자극에 취약한 부분들에 대해 엿볼 수 있다”며 운을 뗐다.

김지훈은 “뭔가 대세가 되는 그룹에 속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면 스스로의 존재 가치가 떨어지게 되는 건 아닐까 불안해지는 심리 그리고 나는 남들과 다르다는 걸 인정받고 싶고 남들보다 더 우월해지고 싶어하는 심리”라면서 “마지막으로 나의 그 우월함을 천박하지 않게 자랑하고 우쭐대고 싶어하는 심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분야의 전문가들과 직접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장점들도 있는 것 같고 지켜볼수록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어쨌든 나는 안할거니까 자꾸 초대장 보낸다 하지마세요. 나는 클하보단 펭하”라고 덧붙였다.

가수 딘딘 역시 클럽하우스에 대한 비판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다. 지난 9일 딘딘은 SBS 파워FM ‘딘딘의 뮤직하이’에서 “새로운 플랫폼을 사용해보고 느낀 점은 확장된 소통. 나쁜 의미로는 끼리끼리 더 권력화된 소통”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초대장을 1만~2만원에 판매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마치 옛날 중세 시대에 귀족이 파티 할 때 들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연상시킨다”며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사람과 사람 사이에 격차가 있는 것처럼 하고 위아래가 있는 것처럼 나누는 것 자체가 되게 같잖았다”고 했다.

딘딘은 “몇몇 방을 들어가 봤는데 끼리끼리 떠들고 있고 그거를 다른 사람들에게 대화할 기회를 주지 않는 ‘우리는 우리끼리 얘기할 테니까 너희는 듣기만 해’ 이런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한번 방을 만들어봤다. 얘기하는데 지인이 ‘이거 이렇게 하는 거 아니다. 일반인은 대화 받아주면 안 돼’라고 하는데 ‘네가 뭔데, 일반인이 뭔데, 그건 무슨 권위적인 방식이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갑자기 짜증이 났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딘딘은 “어쨌든 하면서 느낀 점은 그래도 소통이 된다는 것, 예를 들어서 전 세계니깐 각국의 코로나 상황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수 있었다. 그런데 단점은 ‘이게 좀 권력화된 소통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사용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지훈, 딘딘이 언급한 클럽하우스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운영체제(OS) 기반의 음성 기반 채팅 앱으로 기존 회원 1인당 2장씩 배부되는 초대장을 받아야 이용할 수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