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개국어로 새해 인사… 일본어 제외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SNS를 통해 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영어로 새해 인사를 전했다./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SNS를 통해 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영어로 새해 인사를 전했다./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4개 국어로 새해 인사를 한 가운데 일본어를 빠뜨린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SNS를 통해 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영어로 새해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설날을 맞이한 이웃나라 국민들께도 새해 인사를 전한다”며 “2021년 새해, 건강과 평안이 가득하기를 바란다. 우리 모두 마스크를 벗고 다시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을 한국어와 중국어, 베트남어, 영어로 써 차례로 게재했다.

청와대가 일본어 메시지를 남기지 않은 것을 두고 일각에선 불편한 한일관계를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놨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웃나라 국민대상 설 인사 SNS와 관련 일본어를 뺐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일본은 구정(음력 설)을 쇠지 않기 때문에 일본어 인사는 없고 음력설을 쇠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에서 공용어로 영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영어가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음력 설을 지내는 나라는 중국(춘절)·대만·홍콩·싱가폴·베트남(뗏) 등으로 일본은 음력 설을 따로 지내지 않고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