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유튜버 연봉 6억7100만원… "대기업 임원 연봉 뺨치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유튜버 상위 1% 연봉은 평균 6억7100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유튜버 상위 1% 연봉은 평균 6억7100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유튜버 상위 1% 연봉은 평균 6억7100만원인 것으로 대기업 임원 연봉보다 훨씬 웃도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9년도 1인 미디어 창작자 업종코드 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상위 1% 고수입자 유튜버 27명이 연간 얻은 수입은 1인당 평균 6억7100만원(전체 수입액의 21%)이었다.

지난해 4월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미등기임원의 평균 연봉은 ▲SK하이닉스 6억4670만원 ▲삼성전자 6억1700만원 ▲GS건설 6억1120만원 등인 것을 감안할 때 유튜버 상위 1%의 연봉이 대기업 임원보다 크게 상회하는 셈이다.

상위 10%가 벌어들인 수입은 1인당 평균 2억1600만원으로 전체 수입액의 68.4%를 차지했다.

전체 1인당 평균 3152만원(전체 875억1100만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으며 하위 50%가 번 수입은 1인당 평균 108만원으로 편차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입액은 필요경비를 차감하기 전 모든 단계를 합산한 금액으로 일종의 매출액과 같다.

과거 유튜버와 BJ 등 1인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들은 기타 자영업자로 분류돼 정확한 수입을 파악할 수 없었지만 정확한 과세를 위해 지난해 국세청은 업종 코드를 신설한 바 있다.

국세청은 지난해 9월 인터넷·모바일 기반 미디어 플랫폼 환경에서 영상콘텐츠를 제작해 수입을 올리는 '1인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 업종코드를 신설했고 수입을 신고한 유튜버 등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들의 수입 현황을 파악했다.

하지만 유튜버들이 자진신고하지 않으면 과세 당국이 수익을 파악하기 어려운 구조라는 점에서 이 같은 통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튜브 통계분석 전문기업 플레이보드에 따르면 연수입 8000만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구독자 10만명 이상 채널은 3800개가 넘지만 해당 업종코드에 따라 수입액을 자진신고한 인원은 2776명에 불과했다.

양경숙 의원은 "45억원의 수입을 올리고도 신고를 누락한 유튜버 7명에 대해 세금 10억원을 추징하는 경우가 있었다"며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원칙에 의거해 소득세 탈루가 일어나지 않도록 국세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