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고 가' 한고은 폭탄발언… "강호동에 '이것' 서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고은이 강호동을 향한 서운함을 토로한다. /사진=더 먹고 가 제공
배우 한고은이 강호동을 향한 서운함을 토로한다. /사진=더 먹고 가 제공
배우 한고은이 강호동을 향한 서운함을 고백했다. 14일 밤 9시20분 MBN에서 방송되는 '더 먹고 가' 15회에서는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찾아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따뜻한 설 명절을 함께한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은 자신을 향한 세간의 오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집밥 지분율'에 대해 논하던 중 한고은이 "남편은 부엌에 들어가면 큰일 나는 줄 아는 스타일이다. 강호동 오빠와 비슷할 것"이라고 언급하자, 강호동이 "전혀 아니다"라고 손사래를 치는 것.

세차게 흔들리는 '볼살'로 억울함을 표현한 강호동은 "요리는 물론 설거지도 다 한다. '노' 가부장"이라고 강조하고, 임지호와 황제성 역시 "굉장히 가정적이다"라고 거든다.

한고은은 "호동 오빠가 장가를 갈 때 굉장히 서운하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 혹시 기억이 나느냐?"라고 강호동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 예기치 못한 추궁에 강호동은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한고은은 '폭탄 발언'을 이어가 장내를 초토화시킨다. "이래서 명절에 싸움이 나는 것"이라는 황제성의 한탄을 유발한 한고은의 '폭탄 발언'이 무엇인지에 궁금증이 쏠린다.

제작진은 "평소 명절에 홀로 있어 쓸쓸했다는 임지호를 위해 한고은이 친정집을 찾은 것 같은 편안한 토크로 산꼭대기 집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 식구처럼 설 음식을 다 함께 만들고 윷놀이를 하는 모습이 따뜻한 공감과 힐링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8:0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8:0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8:0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3 05/10
  • 금 : 65.90하락 1.2718:0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