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힘들고 부동산에 치이고… 국민 10명 중 8명은 "양극화 심해졌다"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의 연이은 강도 높은 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대표적 외곽지역으로 꼽히는 노원구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3.3㎡당 3000만원을 돌파했다./사진=권현진 뉴스1 기자
정부의 연이은 강도 높은 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대표적 외곽지역으로 꼽히는 노원구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3.3㎡당 3000만원을 돌파했다./사진=권현진 뉴스1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양극화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었다는 설문조사가 발표됐다.

14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지난 7일과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2만2476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0명을 추려 양극화 심화 평가를 조사한 결과 '심해졌다'는 응답률이 82.7%에 달했다고 밝혔다. 심해지지 않았다는 응답은 14.8%에 불과했다.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응답에서는 ▲매우 심해졌다 52.8% ▲어느 정도 심해졌다 29.9%로 집계됐다. 반면 심해지지 않았다는 응답에서는 ▲전혀 심해지지 않았다 4.2% ▲별로 심해지지 않았다 10.7%로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5%였다.

전국 모든 권역에서 코로나19 이후 한국 사회의 경제적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응답이 많았다. '매우 심해졌다'는 적극 부정 응답은 서울(57.4%)·대전·세종·충청(57.8%)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연령층은 구분 없이 '심해졌다'는 응답이 많았다. 특히 50대에서는 '매우 심해졌다' 60.1%, '어느 정도 심해졌다' 26.1%로 적극 부정 응답이 많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변화가 있는지 물어본 결과 '전보다 더 나빠졌다'는 응답이 53.6%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전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38.3%, '전보다 더 좋아졌다'는 응답이 3.6%로 집계됐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4.5%였다.


부동산 가격 너무 올라서…


양극화가 심해진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부동산 가격'이었다.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응답자에게 심화의 원인을 물어본 결과 '부동산 등 자산 가격 상승' 응답이 34.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영업자 매출 감소' 26.1% ▲'일자리 감소' 25.6% ▲'기업의 투자 감소' 4.6% ▲'기타' 7.1% 순으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5%였다.

양극화 완화를 위해 고소득층 대상 세금을 더 늘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국민 10명 중 6명이 동의했다.

해당 내용에 대한 동의 정도를 물어본 결과 '동의한다'는 응답이 57.4%이었으며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 39.3%보다 많았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3%였다.

이번 양극화 설문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49상승 2.1209:18 05/06
  • 코스닥 : 964.38하락 2.8209:18 05/06
  • 원달러 : 1124.90상승 2.309:18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09:18 05/06
  • 금 : 67.76상승 3.3809:18 05/06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