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뒤 심상찮다… 병원발 코로나 기승에 지인모임 감염 많아 (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시선별진료소에는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과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사진=김명원 뉴시스 기자
임시선별진료소에는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과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사진=김명원 뉴시스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세가 심상찮다. 수도권 내 의료기관·지인모임 등에서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변이 바이러스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1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26명 증가한 8만3523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사례는 304명, 해외유입 사례는 22명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332명, 격리 중인 사람은 8444명으로 전날보다 14명 감소했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304명 중 수도권 243명(79.9%) 비수도권은 61명(20.1%) 발생했다.

세부 확진자 현황을 보면 지난 1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순천향대병원은 접촉자 조사를 통해 55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56명에 달했다. 지표환자(첫 확진자)를 포함해 환자 28명, 종사자 8명, 보호자 8명, 간병인 1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서울 한양대병원도 접촉자 조사를 통해 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01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현황은 환자 37명, 종사자 11명, 간병인 19명, 가족과 보호자 33명, 지인 1명이다.

이밖에 서울 용산구·인천 서구·경기 여주시 등에서 가족·지인모임으로 인한 확진자가 발생해 확산 위험이 커지는 상황이다.


격리면제자와 접촉한 16명, 모두 음성


이날 영국발 변이 코로나 감염 사례가 6건(명) 추가됐다. 해외입국 격리면제자 중에서도 변이 바이러스 사례가 1명 확인됐지만 접촉자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국내 변이 바이러스 사례는 총 94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중대본은 해외유입 31건에 대해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분석한 결과 해외유입 6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국내 34건과 해외유입 25건 등 59건에서는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추가로 확인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사례 6명은 모두 내국인으로 출발 국가는 ▲가나 4명 ▲폴란드 1명 ▲아랍에미리트(UAE) 1명이다.

이들 중 5명은 검역단계에서, 나머지 1명은 격리면제자로 입국 이후 실시한 검사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격리면제자의 경우 출근하면서 접촉한 직장동료 16명은 모두 음성으로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중대본 관계자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 강화 등 변이 바이러스 감시 및 분석 확대를 지속하고 있다"며 "해외에서 입국한 격리대상자 및 동거가족은 격리 해제 시까지 자가격리 생활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재차 당부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6하락 19.6612:10 05/17
  • 코스닥 : 964.21하락 2.5112:10 05/17
  • 원달러 : 1132.30상승 3.712:10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2:10 05/17
  • 금 : 65.26하락 1.312:10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