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부동산에 성난 민심… 문 정부 손절이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이번 설 민심은 문재인 정부 ‘손절’이 대세”라고 날을 세웠다. 사진은 지난 9일  서대문구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에서 김종인 위원장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는 모습./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이번 설 민심은 문재인 정부 ‘손절’이 대세”라고 날을 세웠다. 사진은 지난 9일 서대문구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에서 김종인 위원장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는 모습./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이번 설 민심은 문재인 정부 ‘손절’이 대세”라고 날을 세웠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김 비대위원장이 전하는 설 민심’이라는 입장문에서 “최근 4년 동안 큰 선거에서 네 번이나 현 집권세력을 밀어줬는데 이전 정부보다 잘 한 것이 있느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며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심리가 무너지고 문재인 정부의 거품이 꺼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거대여당의 권력 갑질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도 많았다”며 “180석이 이 정권에 독이 될 것이라는 경고의 목소리도 나왔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부동산 등 현 정부의 정책도 겨냥했다. 김 위원장은 “‘포용적 성장을 강조해 없는 사람들 형편이 좀 나아지려나’ 기대했다가 오히려 뒤통수를 맞았다는 분들도 많았다”며 “성난 부동산 민심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민심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자리 정부라고 자처하면서 일자리 사정이 IMF 외환위기 때보다 못하냐는 볼멘 목소리도 컸다”며 “공정과 정의를 외치던 집권세력이 각종 반칙과 특권에 찌든 기득권 세력이었다는데 배신감을 느꼈다는 분들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점도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코로나 방역을 정치 방역으로 변질시키고 있다는 목소리도 컸다”며 “집권세력이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그때그때마다 원칙 없이 임기응변으로 대응하면서 코로나 사태를 더욱 키웠다는 지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4월 보궐선거에서 들끓는 민심이 분출될 것이라 전망하는 분도 계셨다”며 “야권이 대안세력이 돼달라는 당부의 목소리도 있었다. 문재인 정부의 각종 실정을 국민과 함께 바로잡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