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광란의 역주행’ 30대, 경찰차 박고도 17㎞ 줄행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대 남성이 만취한 상태로 차를 역주행으로 몰면서 순찰차와 택시 등을 들이받고 달아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30대 남성이 만취한 상태로 차를 역주행으로 몰면서 순찰차와 택시 등을 들이받고 달아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30대 남성이 만취한 상태로 차를 역주행으로 몰면서 순찰차와 택시 등을 들이받고 달아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4일 창원지법 형사3단독(조형욱 판사)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6)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9월27일 새벽 경남 창원시 의창구 북면 굴현터널에서 동전사거리 방향 편도 2차로에서 역주행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으로 순찰차를 급파했으며 A씨 진행방향 1차로에 차를 세우고 길을 막았다. 옆 2차로에는 택시 1대가 서 있었다.

이를 발견한 A씨는 차선을 변경하며 순찰차와 택시 사이를 뚫고 지나가려 했다. 이 과정에서 순찰차의 우측과 택시의 좌측으로 충격을 가해 경찰관 2명과 택시기사 1명은 부상을 입었다.

이어 A씨는 갓길에 정차했지만 추격하던 순찰차가 자신의 차 앞을 막아서자 다시 출발하면서 충격을 다시 가했다. 술에 취한 A씨는 약 30분 동안 17㎞를 주행했다.

앞서 A씨는 2018년 11월에도 음주운전으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바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