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동산 통계 더 정확해지나… 이르면 3월 표본수 확대 등 보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는 부동산원이 주간과 월간으로 실시하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개선작업을 하고 있다. 부동산원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새로운 방식의 통계를 실시한다. /사진=머니투데이
정부는 부동산원이 주간과 월간으로 실시하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개선작업을 하고 있다. 부동산원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새로운 방식의 통계를 실시한다. /사진=머니투데이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의 통계가 올해 크게 변화한다. 표본수를 3배 이상 늘리고 표본 선정 방식도 보완해 실수요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통계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15일 국회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부동산원이 주간과 월간으로 실시하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개선작업을 하고 있다. 부동산원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새로운 방식의 통계를 실시한다.

개선방안에는 표본 수 증가, 표본 추출 방식 변경, 내년부터 학회, 전문가 및 민간기관 등이 공공통계 검증 과정에 참여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부동산원은 약 3개월간 기존 통계와 새로운 통계를 병행 조사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새 통계의 오류나 구 통계와의 차이로 빚어지는 문제점, 시장의 반응과 해석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보완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부동산원 표본수는 주간 조사의 경우 현재 9400가구에서 3만2000가구로, 월간 조사 1만7190가구에서 3만5000가구(비아파트 포함시 2만8360가구에서 4만6000가구)로 각각 늘리게 됐다. 민간 주요 통계기관인 KB부동산의 지난해 통계 표본은 3만1800가구(비아파트 포함 시 3만6300가구) 수준이었다.

표본 선정 방식도 개선한다. 규모, 건축연령뿐 아니라 가격 분포도 고려해 다시 추출한다. 이와 함께 주택·통계 분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주택통계 지수검증위원회'를 꾸려 신뢰성을 제고한다.

국회는 지난해 '2021년도 정부 제출 예산안' 심사에서 부동산 통계 정밀화를 위해 해당 항목 예산을 정부안보다 44억8100만원 순증해 통과시켰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8:03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8:03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8:03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8:03 02/25
  • 금 : 62.89하락 0.6518:03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