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하다 알몸 노출"… '5성급' 그랜드조선 제주, 훤히 보이는 사우나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그룹 계열사 조선호텔앤리조트의 호텔 그랜드조선 제주를 이용한 투숙객이 내부 사우나 시설이 들여다 보이는 것을 모르고 이용했다가 피해를 입었다. /사진=조선호텔앤리조트 제공
신세계그룹 계열사 조선호텔앤리조트의 호텔 그랜드조선 제주를 이용한 투숙객이 내부 사우나 시설이 들여다 보이는 것을 모르고 이용했다가 피해를 입었다. /사진=조선호텔앤리조트 제공

신세계그룹 계열사 조선호텔앤리조트의 호텔 그랜드조선 제주를 이용한 투숙객이 내부 사우나 시설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것을 모르고 이용했다가 피해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이 투숙객은 사우나 유리창에 미러코팅이 돼 있다고 들어 해당 사우나를 이용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호텔 측은 이에 항의하는 투숙객들에 공식 입장 표명을 거절하거나 영업방해로 경찰을 부르는 등 황당한 대응방식을 보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16일 한 포털사이트에는 '제주 5성급 호텔 사우나에서 알몸이 노출됐어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신혼부부라고 밝힌 작성자는 신혼여행으로 제주를 방문, 그랜드조선 제주의 5성급 스위트룸에 투숙했다가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신혼여행 마지막 이틀 동안 새로 생긴 5성급 호텔 스위트룸에 투숙했고 전용 수영장과 샤워시설을 이용했다"며 "해당 호텔 사우나 유리창은 미러코팅이 돼 있다고 들어 외부에선 안보이고 내부에선 경치를 보며 사우나를 할 수 있는 줄 알아 이틀 동안 이용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날 산책을 하다 사우나 쪽을 보니 외부에서 내부가 보인다는 점을 알게 됐다. 사우나 내부의 온도계 글씨까지 보이더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호텔 측에 항의하자 "외부에 미러코팅이 돼 있으니 낮에는 안보이며 저녁에는 블라인드를 내린다"는 답이 돌아왔다고 적었다. 하지만 작성자는 호텔 측 설명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이용한 시간에 블라인드는 내려간 적이 없었으며 직접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호텔 측에 항의하자 저희가 이용한 시간에만 이틀 연속 '실수로' 올려두었다는 말도 안되는 변명을 했다"고 폭로했다.

작성자가 호텔 직원과 함께 확인한 결과 호텔입구, 산책로, 주차장, 객실 발코니 어느 각도에서 보든 샤워실과 화장실 내부가 선명하게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작성자는 "1박에 80만원이 넘는 돈을 내고 저와 아내가 남들이 보는 앞에서 화장실을 이용했고 수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알몸으로 샤워하는 수모를 당했다"며 "이 충격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해당 호텔 사우나를 이용했던 다른 분들은 피해 사실조차도 모르고 있었다"며 "호텔 측에선 투숙객들에게 해당 내용 공지할 것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그랜드조선 제주는 신세계 조선호텔앤리조트가 '그랜드조선 부산'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선보인 호텔 사업장으로 지난달 8일 정식 오픈했다.

호텔 측은 16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운영상 실수로 사우나 내 블라인드를 내리지 못했던 부분이 파악돼 상시 블라인드를 내려 운영하는 것으로 변경했다"며 "고객과 함께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경찰동반 CC(폐쇄)TV를 확인한 결과 우려했던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88.73상승 93.7514:28 02/25
  • 코스닥 : 933.86상승 27.5514:28 02/25
  • 원달러 : 1108.40하락 3.814:28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28 02/25
  • 금 : 62.89하락 0.6514:28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