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교수 위안부 폄하에 미국 학계도 질타… "그의 주장은 모두 사기이자 소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재를 부정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주장에 대해 미국 내 학계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여해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을 규탄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재를 부정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주장에 대해 미국 내 학계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여해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을 규탄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재를 부정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주장이 국민적 분노를 일으킨 가운데 미국 대학에서도 램지어 교수에 대한 비판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각) 미국의 고등교육전문매체 인사이드 하이어 메드(IHE)에 따르면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학교 역사학과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가 성노예가 아니라는 마크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대해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부정론 같은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더든 교수는 "첫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가 나온 이후 30년 동안 수많은 증언과 학술논문이 나왔는데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이 모든 것을 무시하는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한국인 피해자들이 돈 때문에 위안소에서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일본 민족주의자들의 이념에만 맞춘 개 호각(dog whistle : 특정 집단만이 참 뜻을 이해할 수 있는 메시지)에 불과하다"며 "그의 주장은 모두 사기이자 소설"이라고 주장했다.

램지어가 소속된 하버드대 로스쿨의 교수들도 결의안을 통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부정확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납득할 만한 증거도 없이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하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수십 년 동안 축적된 논문, 증언, 자료들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각) 한국계 미국인 영 김 미 연방 하원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영 김 트위터 캡처
지난 11일(현지시각) 한국계 미국인 영 김 미 연방 하원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영 김 트위터 캡처
지난 17일 하버드대 석·박사 출신인 한국학 전문가 마크 피터슨 브리검영 대학 명예교수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폄하한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반박하고 나섰다. 

피터슨 교수는 "저자는 일본이 전시에 저지른 여성 착취 범죄 상황 전반에 대해서는 논하고자 하지 않는다. 잠시 쉬었다는 이유로, 병을 옮기거나 임신을 했다는 이유로 위안부들을 난폭하게 때리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위안소의 잔인한 면과 관련해 '위험하다' 정도로 적힌 것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피터슨 교수는 램지어 교수 자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램지어 교수의 공식 직함이 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이며 일본에서 유소년 시절을 보낸 그가 2년 전엔 일본 정부 훈장인 욱일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꼬집었다. 

피터슨 교수는 '일본은 전범국가'라고 단정 지으며 "과연 언제쯤 일본과 일본을 대표하는 모든 이들이 20세기 초 자국이 저지른 전범행위에 대한 정당화를 중단하고 '미안하다'고 말할까"라고 꼬집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