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후불결제 서비스' 4월 출시… 카카오·토스, 머뭇거리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파이낸셜은 18일 열린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소액후불결제 서비스 승인을 받으면서 올 4월부터 후불결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네이버파이낸셜은 18일 열린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소액후불결제 서비스 승인을 받으면서 올 4월부터 후불결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소액후불결제 서비스를 두고 네이버페이는 출시 시기를 확정 지으며 속도를 내고 있는 반면 카카오페이와 토스는 금융당국에 후불결제 서비스에 대한 신청서도 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 18일 열린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소액후불결제 서비스 승인을 받았다. 이로써 네이버파이낸셜은 올 4월부터 후불결제 서비스를 출시한다. 핀테크 업체 중 첫 사례다.

후불결제는 돈이 없더라도 물건을 미리 사고 나중에 돈을 지불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30만원짜리 물건을 살 때 네이버페이 계좌에 20만원밖에 없을 경우 네이버페이가 10만원을 대신 내주고 소비자는 물건을 우선 구매한 뒤 결제일에 이를 지불하면 된다. 네이버페이로 결제 시 충전 잔액이 부족할 경우 최대 30만원까지 외상으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9일 제6차 디지털금융 협의회를 열고 소비자보호 등 충분한 요건을 갖춘 후불결제 서비스를 ‘금융규제 샌드박스’로 허용키로 했다. 따라서 금융취약계층도 플랫폼의 비금융데이터를 바탕으로 후불결제를 원활히 이용할 수 있다.

그동안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은 소비자가 잔액이 부족할 때 일정한 한도 내에서 후불결제를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했으나 관련 법령 등이 마련되지 않아 해당 서비스를 추진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카카오페이는 올 상반기 안에 후불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후불결제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신청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며 “상반기 내 신청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스는 후불결제 서비스 출시에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올 7월 출범하는 토스뱅크가 신용카드업에도 진출할 계획이어서 굳이 후불결제 서비스를 출시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토스 관계자는 “후불결제 시장을 조금 더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후불결제의 한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