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가뭄에 상반기 신입직 취준생 46.0% “묻지마 지원 불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취준생 2명 중 1명은 묻지마 지원을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취준생 2명 중 1명은 묻지마 지원을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 중인 취준생 2명 중 1명은 ‘묻지마 지원’도 불사할 각오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잡코리아가 상반기 신입직취업 준비 중인 취준생 85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54.0%가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에만 소신 지원할 것’이라 밝힌 반면 46.0%는 ‘묻지마 지원, 문어발 지원이라도 불사해 최대한 많이 지원할 것’이라 답했다.

적지 않은 취준생들이 묻지마지원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로 상반기 취업에 임하는 데는 막막한 취업경기가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묻지마지원도 불사하겠다고 답한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막막한 마음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이라는 응답이 73.9%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업들의 채용공고가 적어 일단 보이면 무조건 지원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67.0%의 높은 응답률로 2위를, ‘코로나19 상황에서 앞으로의 채용에 대한 기약이 없을 것 같아서’가 45.3%로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도 ‘어떤 기업, 직무가 나와 맞는지 모르겠어서(22.0%)’, ‘인적성/면접전형 등을 경험하며 실전 연습의 일환으로(21.47%)’, ‘이미 다수의 취준생들이 묻지마 지원, 문어발식 지원을 하고 있어서(19.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소신지원을 계획하는 취준생들은 ‘취업 희망 기업에만 집중하기 위해서(72.8%, 응답률 기준)’, ‘취업 희망 기업과 직무가 명확해서(59.0%)’를 나란히 소신지원의 이유 1, 2위에 꼽았다.

여기에 ‘묻지마 지원시 최종합격의 확률이 낮을 것 같아서(22.9%)’, ‘기업에 피해를 주는 행동인 것 같아서(12.2%)’, ‘기업차원에서 묻지마 지원자를 필터링한다는 기사 등을 접해서(10.9%)’ 소신지원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도 있었다.

취업자신감이 낮은 취준생들이 묻지마지원도 불사할 계획이었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응한 취준생들에게 상반기 자신의 취업성공 가능성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주관식으로 기재하게 한 결과 평균 59점으로 집계됐다.

지원 계획에 따라 응답군을 나눠 집계해보면 ▲소신지원을 선택한 응답군에서는 평균 64점으로 자신의 취업가능성을 점치고 있었다. 반면 ▲묻지마지원을 선택한 응답군은 이보다 11점이 낮은 평균 53점으로 집계됐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