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퍼서비어런스, 화성 무사 착륙… "나는 안전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 항공우주국(NASA) 화성 탐사선 퍼서비어런스호가 18일(현지시각) 예제로 크레이터에 무사 착륙했다. 사진은 착륙 후 찍어보낸 화성 표면. /사진=로이터
미 항공우주국(NASA) 화성 탐사선 퍼서비어런스호가 18일(현지시각) 예제로 크레이터에 무사 착륙했다. 사진은 착륙 후 찍어보낸 화성 표면. /사진=로이터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이 지난해 7월 쏘아 올린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화성에 무사히 착륙했다.

나사 제트추진연구소는 18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화성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30일 나사가 쏘아 올린 화성 탐사선으로 203일 동안 무려 4억7200만㎞의 여정을 거쳐 화성 표면인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 도착했다.

1026㎏에 달하는 퍼서비어런스는 앞으로 2년 동안 화성에서 고대 생명의 흔적을 탐사하는 등 과학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나사에 따르면 퍼서비어런스는 이날 오후 3시48분쯤 화성 대기권에 진입해 3시55분에 표면에 착륙했다. 이른바 '공포의 7분'(seven minutes of terror)을 무사히 거쳐 예정대로 안착에 성공한 것.
캘리포니아 패서디나 소재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 산하 제트추진연구소 관제 센터에서 화성 탐사선 퍼서비어런스 팀이 무사 착륙 소식을 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캘리포니아 패서디나 소재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 산하 제트추진연구소 관제 센터에서 화성 탐사선 퍼서비어런스 팀이 무사 착륙 소식을 듣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공포의 7분이란 탐사선이 대기권에 진입해 낙하산을 펼치고 감속 하강해 착륙하는 일련의 과정을 일컫는다. 비행 과정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단계로 분류된다.

퍼서비어런스가 착륙한 예제로 크레이터는 폭 45㎞에 달하는 분화구로 약 35억년전 삼각주가 있었던 지역으로 추정된다. 퍼서비어런스는 이곳에서 암석과 퇴적물 샘플을 채취할 예정이다.

퍼서비어런스 트위터 계정은 착륙 직후 "나는 화성에서 안전하다"라는 트윗을 올렸으며 이로부터 5분 후 "내 영원한 집에서의 첫 시선"이라는 문구와 함께 화성에서 처음으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스티브 유지크 나사 국장 대행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착륙은 세계 우주 탐사와 미국, 나사의 중점적인 순간"이라며 "말하자면 교과서를 다시 쓰기 위해 연필을 깎는 발견의 변환점"이라고 기뻐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