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카페 문화… '스마트오더' 매출 5배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빽다방은 스마트오더 매출이 앱 론칭 초기 대비 5배 가량 증가했다./사진=빽다방
빽다방은 스마트오더 매출이 앱 론칭 초기 대비 5배 가량 증가했다./사진=빽다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커피전문점 풍속도가 바뀌고 있다. 비대면 방식의 ‘스마트오더’ 이용률이 급격하게 늘어난 것. 스마트오더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미리 주문하고 매장에서 곧장 받아가는 시스템이다.

더본코리아의 커피전문점 브랜드 빽다방은 ‘빽다방 멤버십’ 앱 내 모바일 주문 결제 서비스인 스마트오더 매출이 앱 론칭 초기 대비 5배 가량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빽다방 멤버십 앱 내 스마트오더 기능은 모바일을 통해 주변 매장의 메뉴를 간편하게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과 점주간의 대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안전한 서비스로 각광받으며 이용률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빽다방에 따르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카페 매장 내 취식이 금지됐던 지난 1월의 스마트오더 매출이 모바일 앱 론칭 시기인 지난해 3월 대비 약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빽다방은 멤버십 앱 내에 스마트오더 주문 가능 거리를 2km로 확대했다. 이밖에 모바일 쿠폰 예약전송 및 배달앱으로의 연동 기능 등 이용자들의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해 나가고 있다.

빽다방 관계자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자리잡으면서 스마트오더 등 빽다방 멤버십 앱의 이용이 크게 늘고 있다"며 “고객의 편의와 가맹점의 안정적인 매장 운영을 고려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도입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마트오더는 바쁜 출근 시간대인 오전 8시부터 오전 10시에 이용하는 고객들이 가장 많았다. 계절과 관계없이 ‘앗!메리카노’와 ‘빽’s라떼’, ‘원조커피’ 등 대표 커피 메뉴가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논커피 음료로는 ‘달콤아이스티'와 ‘완전초코’, ‘쿠키크런치빽스치노’의 판매 비중이 높게 나타났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속에서 기분전환하기 좋은 달콤한 음료가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01상승 56.8113:58 05/10
  • 코스닥 : 991.25상승 12.9513:58 05/10
  • 원달러 : 1114.80하락 6.513:58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3:58 05/10
  • 금 : 65.90하락 1.2713:58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