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 길, 故오인혜에 욕설·노동착취"… 탱크 폭로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이 리쌍 출신 길(본명 길성준)을 저격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이 리쌍 출신 길(본명 길성준)을 저격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이 리쌍 출신 길(본명 길성준)을 저격했다. 탱크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 현재는 대중들에게 미운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는 영상을 게재했다.

탱크는 해당 프로듀서가 과거 여러 번 잘못을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서래마을 고급빌라에서 호의호식 하며서 컴백을 준비하기 위해 기부 등의 행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에 대해 드릴 말씀은 전부 진실이며 일부는 통화녹음 등의 증거를 소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탱크는 “그는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으나 어떠한 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탱크에 따르면 그를 포함한 다른 프로듀서에게 월급을 주지 않으며 곡 작업을 시켰고, 그들이 만든 곡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언어폭력과 폭행을 가했다.

그는 또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었으며 여자친구 중 한 분이 고(故) 오인혜 누나였다”며 “그녀는 정말 따뜻하고 친절한 아름다운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집 청소를 해주는 오인혜를 향해 그 프로듀서는 ‘X나 시끄럽네 XX’라며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지X하네, XX년”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탱크는 “당신과 연관되어 목숨을 끊은 사람이 벌써 3명"이라며 "양심이 있다면 불쌍한 척하면서 국민을 속이려고 하지 말라”고 전했다. 탱크는 또 ‘쇼미더머니5’에서 방송된 노래 ‘호랑나비’가 김흥국의 ‘호랑나비’를 표절했다며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길의 매니저는 “이거 다 네가 뒤집어쓰자”고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해당 통화 내용은 저장해서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탱크가 올린 해당 영상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한편, 길은 2017년 음주운전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