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열 저격한 박철우?… "피꺼솟이 이런 느낌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배구 한국전력의 박철우가 최근 학폭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이상열 감독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SNS로 분노를 표출했다. /사진=뉴스1
남자배구 한국전력의 박철우가 최근 학폭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이상열 감독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SNS로 분노를 표출했다. /사진=뉴스1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의 박철우가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을 저격하고 나섰다. 최근 배구계를 강타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이상열 감독이 한 인터뷰 내용을 지적한 것이다.

박철우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피꺼솟.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는 글을 남겼다.

이는 전날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힌 이상열 감독을 저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감독은 지난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의 경기에 앞서 "저는 (폭력) 경험자다"며 "폭력 가해자가 되면 대가를 치르게 된다. 누가 당장 욕하지 않더라도 잘못을 사과하고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이어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다"며 "인과응보가 있더라. (가해자에게는) 금전적이든 명예든 뭔가는 빼앗아가지 좋게 넘어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2009년 남자배구 대표팀 코치로 재직할 당시 태릉선수촌 체육관에서 박철우를 구타했다. 내부적으로 상황이 해결되지 않자 박철우는 기자회견을 열고 왼쪽 뺨에 멍이 들고 복부에 상처가 난 상흔을 공개했다.

이 사건으로 이 감독은 '무기한 자격정지'란 중징계를 받았다. 자신에게 폭력을 휘둘러 자격정지 처분까지 받았던 지도자가 '인과응보'를 말한 데 대해 박철우가 직접적으로 분노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 감독은 중징계를 받아 배구계를 떠났다가 현역 시절 대표 선수로 활약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징계 2년 만인 2011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으로 배구 코트에 돌아왔다. 이후 대학배구 지도자와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다 지난해부터 KB손해보험에서 감독직을 맡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2상승 21.6510:41 05/06
  • 코스닥 : 968.98상승 1.7810:41 05/06
  • 원달러 : 1124.80상승 2.210:41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41 05/06
  • 금 : 67.76상승 3.3810:41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