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재판 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빅뱅 그룹 출신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빅뱅 그룹 출신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빅뱅 그룹 출신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승리는 19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개최된 10차 공판에 참석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특경법 위반혐의 관련 증인 신문과 함께 특수폭행교사혐의에 대한 증거조사 관련 심리가 진행됐다.

군 검찰은 지난 2015년 12월 30~31일 사건 당시 승리와 피해자가 룸 안에서 대화를 나눈 뒤 조직폭력배 4명이 피해자와 외부 골목에서 만나는 CCTV를 증거로 제시했다. 해당 영상에는 유인석도 등장했으며 조직폭력배들은 경찰이 도착하자 사라졌다.

이날 피해를 당한 사람은 대형 연예기획사 직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단톡방에 당시 자신의 소속사 대표인 양현석과 해당 기획사 사장이 나눈 대화를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승리 측 변호인은 검찰 측이 제시한 증거목록 중 정범(조폭)진술조서, 목격자(정준영 최종훈 등) 진술조서 등 다수의 증거 채택에 부동의했다. 특수폭행교사 혐의도 부인했다.

특경법 위반과 관련해서는 A씨가 증인으로 나섰다. A씨는 클럽 버닝썬에 10억원을 투자한 대만인 '린사모'의 통역사로 지인 명의의 대포통장을 이용해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해 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A씨는 "린사모는 승리를 믿고 10억원을 투자했고 소통은 유리홀딩스 한 모 이사와 버닝썬 공동대표 이 모씨와 주로 했다"고 증언했다.

또 대포통장을 이용한 수익 배분방식은 한씨의 의견에 따랐으며, 이를 승리가 알고 있었다고 한 자신의 과거 진술도 부인했다. 그는 승리가 린사모에게 위챗으로 배당금을 잘 받고 있냐고 물어본 일에 대해서도 "클럽 내 작은 소동에 관한 이야기일 것"이라며 "승리가 린사모가 배당금 이야기를 나눈 것을 들은 적 없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특히 승리는 '실제 버닝썬 MD로 일하기도 했는데 경찰이 허위 인건비로 표현한데 대해 이의제기를 하진 않았나' '지인 MD에게 인건비 외에 버닝썬으로부터 추가적으로 지급받은 돈이 있는지 아느냐'라는 등 자신의 변호에 유리한 질문을 A씨에게 직접 던지기도 했다.

승리는 2019년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며 빅뱅에서 탈퇴하고 연예계에서 은퇴했다. 그는 17차례 경찰조사를 받은 끝에 지난해 초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군입대하며 군사재판을 받게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5:30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5:30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5:3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30 05/18
  • 금 : 67.17상승 1.9115:30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