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22일 검찰 인사위 연다… 박범계, 이번엔 신현수와 소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무부가 오는 22일 검찰 인사위원회를 개최한다. 이에 박범계 장관이 신현수 민정수석을 만날 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뉴스1
법무부가 오는 22일 검찰 인사위원회를 개최한다. 이에 박범계 장관이 신현수 민정수석을 만날 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뉴스1
법무부가 검찰 중간간부(차·부장검사) 인사를 앞두고 오는 22일 검찰 인사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로써 검찰 중간간부 인사는 다음주 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검사장급 인사를 두고 '신현수 패싱' 논란이 불거진 만큼 중간간부 인사 조율 과정과 물갈이 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 인사위원회는 오는 22일 오전 10시 열린다. 검찰인사위가 열린 뒤 인사가 이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음주 중후반쯤 인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게 법무부의 설명.

현재 공석인 서울중앙지검 1차장 자리에 누가 앉을 것인지와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출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 교체 여부,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과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등 친정부 성향 검사들의 승진 여부도 관심사다.

박 장관이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을 따로 만나 인사안을 조율할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박 장관은 최근 신 수석과 만나거나 통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박 장관은 전날(18일) 기자들과 만나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 "대통령의 뜻도 여쭤봐야 한다"며 "마냥 시간을 끌 일이 아니라 생각하고 신 수석이 (휴가에서) 돌아오시면 최종 조율이 끝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법무부와 대검 사이에서도 실무진들이 왔다갔다 하면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이제는 조금 더 단계를 높여서 실질적인 소통이 가능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45상승 55.2513:45 05/10
  • 코스닥 : 991.45상승 13.1513:45 05/10
  • 원달러 : 1114.70하락 6.613:45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3:45 05/10
  • 금 : 65.90하락 1.2713:45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