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명수 사과문에 "양심 속이고 있어… 낯 두꺼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명수 대법원장이 19일 법원 내부 게시판에 '국민과 법원 가족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뉴스1
김명수 대법원장이 19일 법원 내부 게시판에 '국민과 법원 가족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거짓말 논란으로 연일 정치권에 오르내리고 있는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과문에 대해 진정성이 없다며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9일 구두논평을 통해 "김명수 대법원장의 뒤늦은 입장문은 엄청난 과오를 어떻게든 덮고 넘어가려는 낯두꺼운 변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수하 법관을 권력에 제물로 내주고 인사를 전횡해 사법부 전체를 정권에 바쳐 놓고는 ‘독립된 법관’, ‘좋은 재판’ 운운하며 양심을 속이고 있다"며 "부끄러움과 참담함이 왜 후배 법관과 국민들의 몫이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마지막 헌신은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판사 출신으로 '김명수 대법원장 탄핵거래 국민의힘 진상조사단'을 이끄는 4선 김기현 의원(국민의힘‧울산 남구을)도 입장문을 내고 "‘국민들께 송구하다’라며 대국민 사과로 포장했지만 정작 국민은 알 수도, 볼 수도 없는 법원 내부망에 게재한 글에 불과하며 이는 대국민 사과로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적 고려가 있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지만 공개된 녹취록에는 '정치적인 상황도 살펴야 하고'라고 했는데 다 아는 진실을 또다시 거짓말로 덮으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역 법사위원인 김도읍 의원과 유상범 의원에게 보낸 허위 답변을 ‘부주의한 답변’이라며 궁색한 변명도 늘어놓았다"며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다더니 딱 김명수 대법원장을 두고 하는 말 같다"고도 꼬집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법원 내부 게시판에 '국민과 법원 가족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으로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탄핵 소추와 사표 반려 과정에서 불거진 거짓 해명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사표 수리와 관련해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았다면서도 국민과 법원 구성원들에게 혼란을 끼쳤다며 고개를 숙였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