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극단, 2021 첫공연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극단 연극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포스터. / 사진제공=경기아트센터
경기도극단 연극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포스터. / 사진제공=경기아트센터
경기도극단은 다음 달 6~10일 연극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일본 작가 마츠이 슈가 재창조한 스트린드베리의 '꿈의 연극'을 바탕으로 한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는 경기도극단의 2021 레퍼토리시즌 첫 공연이다.

경기도극단은 지난해 2020년 국제교류사업의 하나로 페스티벌 도쿄와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를 공동제작했다.

자신이 신의 딸이라 믿는 아네모네가 하늘세계에서 인간세계로 떨어지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네모네가 인간의 삶 속에서 자신의 몸과 마음이 닳아 없어진다는 내용이다.

작가는 인간의 가장 보편적인 모습을 작품에 투영해 120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지금 우리의 이야기로 구현하고자 노력했다. 특히 작품을 지배하는 '무력감'은 코로나19가 뒤덮은 현시대를 떠올리게 한다. 실제로 마츠이 슈 작가는 코로나19가 한창일 때 작품을 집필했다.

연극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는 꿈이라는 소재를 다룬다. 그렇기 때문에 연극은 시각적인 요소에 집중한다.

김정 연출은 “작품 자체가 꿈이라는 비현실적인 공간을 그린다. 그렇기 때문에 연극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확장된 비주얼을 선보일 계획이다. 배우들이 감정적으로 변화하는 지점, 시각적으로 변화하는 지점들을 구현하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무대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며, 배우의 섬세한 표정과 대담한 움직임을 극대화하는 연출을 선보인다. 

지난해 온라인공연을 지켜봤던 마츠이 슈 작가는 “배우들의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사람이 걷고, 앉고, 뒹구는 것만으로도 온갖 풍경이 펼쳐지는 이 풍성한 감각을 꼭 극장에서 맛봐야 한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본 공연은 특별히 무대 위에 객석을 마련한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좌석이 준비 될 예정이다. 관객들은 배우들과 가장 가까이서 호흡할 수 있으며, 연극에 몰입감을 더할 것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