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출근’ 신현수, 사퇴냐? 잔류냐?… 침묵 지키는 청와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사진=뉴시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사진=뉴시스

신현수 청와대 정무수석이 22일 복귀한다. 신 수석은 출근한 뒤, 어떤 형태로든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21일) 청와대에 따르면 신 수석은 지난 18일 출근해 휴가계를 제출했다. 18, 19일 양일간이었다. 기자들과 만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신 수석의 휴가사실을 전하며 "신 수석이 이틀 동안 숙고의 시간 가진 뒤에 월요일날(22일) 출근할 예정"이라며 "그때는 뭐라고 말 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는 숙고하고 본래 모습 복귀 했음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신 수석이 자진해서 사의를 철회할 가능성을 완전히 닫아둔 것이 아니라고 청와대는 보고있다. 주말을 포함한 나흘 동안 이뤄질 상황 변화에 기대를 거는 듯한 모습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본래의 모습으로 복귀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언급했던 것도 이러한 맥락 속에서 풀이 가능하다. 

나흘 동안 당정청 고위급 채널을 가동해 사의를 굳힌 신 수석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설득 작업을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의 검사장급 검찰 간부 인사 과정에서 입은 개인의 상처와 청와대와 법무부 사이에 깨진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에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9일 "소수의 고위급 소통이 진행되고 있다"며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갈등의 중심에 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8일 "민정수석으로 계속 계셔서 문 대통령 보좌를 함께 하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휴가 중 만남을 시사하기도 했다. 

다만 신 수석 박 장관과 다시 볼 일이 없을 것이라는 취지의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휴가 중 만남의 성사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 인사 과정에서 이미 신뢰 관계가 깨진 이상 휴가 중 냉각기 속에서 박 장관과의 접촉은 더욱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청와대 “허위사실 유포 차단”



청와대는 거취 결단을 위한 신 수석의 휴가 도중에도 박 장관의 검사장급 검찰 인사 관철 과정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자 확산 차단에 주력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0일 자신 명의의 두 차례 공지를 통해 추측 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이례적인 두 차례의 공지는 신 수석의 거취 고민이 계속되고 있는 살얼음판 같은 국면에서 문 대통령의 재가 없이 법무부의 검찰 인사 발표가 이뤄졌다는 보도에 따른 후속 논란을 신속히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신 수석을 자극해서는 안된다는 다급한 인식이 담긴 게 아니냐는 것이다. 

청와대는 계속해서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다만 신 수석의 휴가원 제출 사실에 대한 공지 과정에서 휴가 복귀 데드라인까지 대외적으로 공개된 이상 시간을 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점에서 고민이 깊다. 

문재인 대통령의 만류에도 사의를 계속 유지하면서 국정운영의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예정된 휴가 복귀 시점까지 어떤 식으로든 매듭이 지어져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여권 관계자는 "모든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신 수석 입장도 부담이지 않겠는가"라며 "본인의 뜻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향후 거취에 대한 섣부른 예단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남은 하루는 기다림의 시간으로 두겠다는 것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4.57하락 9.8510:43 07/26
  • 코스닥 : 1056.86상승 1.3610:43 07/26
  • 원달러 : 1152.70상승 1.910:4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0:43 07/26
  • 금 : 72.25상승 0.8210:43 07/26
  • [머니S포토] 송영길 '백제 발언' 충돌 심화…"與 다시 지역주의의 강 돌아가서는 안 돼"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백제 발언' 충돌 심화…"與 다시 지역주의의 강 돌아가서는 안 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