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노후시설 개선·관리감독 노력 부족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최근 사업장 내 연이은 사망사고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서 "2018년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19명이 사망했다"며 "이 중 사측이 인정하는 산재는 8명, 노조와 시민단체는 19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 회장 취임 전인 2017년에는 사망자가 없었다"며 "산재재해보고서를 분석해보니 포스코의 경우 안전보건규칙 위반사항이 많았다. 특히 하청업체의 사망 비율이 높았다"고 말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8~2020년 포스코가 중대재해로 부과받은 과태료는 10억9000만원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포스코 노동자들은 '포스코는 문을 열면 지옥'이라고 표현한다. 사망자 중 하청노동자 비율도 높다"며 "일부에서는 (최 회장이) 재무 전문가여서 CCTV 설치 등 현장과 동떨어진 대책을 내놓는다고 비판한다"고 설명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포스코의 잇따른 사망사고 원인으로 '안전조직 체계화'를 지목했다. 그는 "안전총괄 조직이 체계화되지 않았고 하청업체에 대한 안전 관리가 미흡하다"며 "위험성 평가가 적절하지 못하고 노동자들이 위험요인을 인식하지 못한 점도 사고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박덕흠 무소속 의원은 "외주사 근로자의 안전, 처우개선에 관심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우선 최근 연이은 사고에 대해 국민 여러분과 유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회사에서는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시설투자 등 노력하고 있지만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인정했다. 

그는 잇따른 사고 원인에 대해 "포스코 제철소에 50년 넘은 노후시설이 많고 관리감독자의 관리감독 노력이 부족했다"며 "생산과 직결되는 설비는 직영이 맡고 나머지 생산부대 작업은 협력사에 맡긴다. 쇳물, 가스와 같은 위험 작업은 직영이 직접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노후화된 시설에 대해 면밀히 챙기지 못한 부분이 있어 향후 3년간 노후시설에 대한 추가투자를 계획하고 있다"며 "협력사의 안전의식, 교육도 강화해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