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중간인사 오늘 발표 전망… 소폭 인사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오른쪽 세번째)가 22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검찰인사위원회 참석을 위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오른쪽 세번째)가 22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검찰인사위원회 참석을 위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 중간간부 인사 기준을 논의하는 검찰인사위원회가 1시간 만에 종료된 가운데 22일 오후 중 소폭으로 인사가 단행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22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검찰인사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시간여 동안 정부과천청사에서 고검검사급(차장·부장) 간부들의 인사 기준을 논의했다.

대검찰청은 이번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 주요 수사팀을 교체하는 '핀셋 인사'를 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일부 인사위원들도 이에 공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는 이날 검찰인사위가 열리기 전 취재진과 만나 "지난번 검사장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민정수석의 사표 파문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그 원인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인사 조율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장 및 대검부장 교체라는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법무부와 검찰의 안정적인 협력 관계가 깨졌기 때문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검에서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주요 사건의 수사팀, 대검이나 중앙지검 보직 부장들의 현 상태 유지와 사직으로 발생한 공석을 채우고 임의적인 핀셋 인사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검찰인사위에 참석한 송기춘 전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8월에 검찰총장이 바뀌면서 쇄신 인사를 해야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인사를) 최소한만 (할 것)"이라며 "가능한 한 연쇄이동을 최소화할 수 있는 내용으로 하기로 (논의했다)"라고 밝혔다.

주요 사건을 맡고 있는 수사팀으로는 우선 '채널A 사건'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의 무혐의 의견을 올린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있다. '월성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도 거론된다.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출국금지 위법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동언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장은 이용구 법무부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의혹 사건을 맡고 있다.

법무부는 곧 검찰인사위 논의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며 이르면 이날 오후 중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