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해외 대체투자 손실 2000억원… 금감원 “집중 감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손실이 200억원에 이르면서 금융감독원이 집중감독에 나서기로 했다./사진=뉴스1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손실이 200억원에 이르면서 금융감독원이 집중감독에 나서기로 했다./사진=뉴스1

보험사들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해외 부동산·항공기 투자 펀드에서 200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지난 22일 발표한 '보험회사 해외 대체투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36개 보험회사 해외 대체투자 규모는 70조4000억원으로 총자산(1087조원)의 6.5%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이들이 해외 대체투자 이자·배당수익으로 거둬들인 이익만 2조원에 달했다.  

해외 대체투자는 주로 직접 투자가 아닌 펀드 매수 등 간접 방식으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부동산 개발·임대·매매 등으로 수익을 거두는 부동산 관련 투자 24조1000억원(34.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회간접자본(SOC) 20조원(28.4%), 기업 인수·구조조정 관련 투자 9조3000억원(13.2%) 등 순이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해외여행, 관광, 숙박 등 서비스 산업이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부동산 관련 수익성이 악화일로다. 실제 지난해 1~9월 중 보험사들은 해외 부동산·항공기 투자 펀드 가치 하락으로 보험사들이 일부 자산에서 1944억원 손실을 입었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이 같은 손실이 악화할 우려가 클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현재 투자 손실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차주 부도, 공사지연·중단 등 부실 징후가 있는 자산만 272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인하와 만기연장, 임대료 감액 등 투자조건 조정으로 부동산 6032억원, SOC 2821억원, 항공·선박 1154억원 등 당초 기대수익 대비 수익성이 악화할 자산도 1조원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조건 조정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이 큰 오피스와 상가, 호텔 등 부동산 관련 투자에서 주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해외 대체투자 자산 손실 발생과 이에 따른 보험회사 건전성 영향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해외 대체투자에 중점을 둔 '보험회사 대체투자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마련·시행하고, 경기 침체 장기화 등 손실 발생에 대비할 수 있도록 대체투자 건전성 평가·점검 및 취약회사에 대한 관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