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오늘 상의 회장 선임… 재계 목소리 커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 /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 /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늘(23일)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에 오른다.

서울상의는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최 회장을 차기 서울상의 회장으로 최종 선출할 예정이다.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하기 때문에 최 회장은 다음달 24일 열리는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대한상의 회장으로 선출된다.

대한상의 회장에 국내 4대 그룹 출신 총수가 선임되는 것은 최 회장이 최초다. 경제와 사회 전반에 영향력이 큰 4대 그룹 총수가 국내 경제단체의 대표를 맡게된 만큼 대한상의의 위상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대한상의는 ‘상공회의소 특별법’에 따라 만들어진 법정 민간경제단체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과 영세상인 등을 회원사로 보유해 다양한 입장을 폭넓게 아우른다.

최 회장은 평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주창하며 사회적 가치 창출과 상생에 앞장서온 인물로 다양성을 대표하는 대한상의 수장에 적임자라는 평가다.

최근에는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그룹 사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을 상의 회장단으로 영입하며 외연을 확대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대한상의 회장으로서 코로나19가 야기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최우선으로 삼아 재계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하며 ESG 경영의 외연을 확대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정책과 관련해 어떤 목소리를 낼 지도 관심거리다. 지난해 말부터 ‘공정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과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과 ‘노동 3법’(노동조합법·공무원노조법·교원노조법 개정안) 등 규제 일변도 경제 정책이 대거 국회를 통과하며 재계의 불만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방적인 규제 입법을 견제하기 위해 최 회장 체제의 대한상의가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4.96하락 28.5314:18 03/05
  • 코스닥 : 918.24하락 7.9614:18 03/05
  • 원달러 : 1127.30상승 2.214:18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18 03/05
  • 금 : 63.11상승 1.6714:18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