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매단 채 100m 운전… '폭행' 남자친구 실형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친구를 승용차에 매단 채 운전해 상해를 입힌 남자친구가 실형을 선고받게 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자친구를 승용차에 매단 채 운전해 상해를 입힌 남자친구가 실형을 선고받게 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자친구와 다툰 뒤 차에 매달아 운전을 강행해 상해를 입힌 20대 남성이 결국 실형을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7단독 신순영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8)에게 지난달 20일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9월19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여자친구인 B씨(29)가 보닛 위에 올라탔음에도 그대로 100m 정도를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B씨는 A씨가 심하게 다툰 뒤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하자 그를 막아서는 과정에서 이 같은 행동을 했다. A씨는 B씨를 떨어트리기 위해 핸들을 좌우로 급히 꺾어댔고 결국 B씨는 땅바닥에 떨어져 코뼈 등이 골절됐다.

A씨는 이밖에 같은해 10월28일에도 당시 사건의 치료비 1250만원을 요구하는 B씨와 다투다가 폭행해 쇄골을 부러뜨리고 얼굴에 상처를 입혔다.

경찰은 당초 B씨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두 상해사건을 불기소결정으로 종결했지만 B씨가 같은해 11월29일 검찰에 상해진단서를 제출하고 A씨를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하며 재수사가 이뤄졌다.

B씨는 "제출한 처벌불원서 및 경찰에 진술한 내용은 다 거짓"이라며 "잘못을 빌고 같이 살자는 말에 속아 피고인이 시키는 대로 '피고인에게 폭행을 당한 것도 아니고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진술을 하게 됐다"라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B씨가 일관되게 A씨가 상해를 가했다는 취지로 진술했고 상해 정도나 치료비 지급 문제 등을 종합해 보면 범죄사실에 대한 B씨의 진술은 신빙성이 있다"며 "B씨의 상해 정도가 가볍지 않은 점, 범행 경위, 범행 전후의 상황, (A씨의)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 등을 고려해 형을 정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